•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평양성(平壤城)

시 대 : 고구려
소재지 : 북한 평양 중구역과 평천구역
규 모 : 둘레 약 23㎞
상세내용

고구려시대에 축조된 평양의 도성.

이 성은 대동강의 북쪽에 있으며, 고구려시대에 처음 축조된 후 고려 초에 다시 고쳐 쌓고, 조선시대에도 계속 개축하여 현재에 이른다. 고조선의 평양성이 있던 곳도 이곳이라 여겨지며, 실제로 위만조선이 한나라에 패할 때 끝까지 지키던 도성이기도 하다. 고구려가 586년(평원왕 28)에 도읍을 장안성으로 옮겼다는 《삼국사기》의 기록으로 보아 고구려 후기에는 평양의 다른 성들과 구분하여, 특히 이 성을 장안성이라 부른 듯하다. 현재 내성·북성·중성·외성(나성) 등 4개의 성과 성문터·건물터 등이 남아 있다. 대동문 아래에서 서북쪽으로 남산고개를 지나 만수대 끝까지는 내성이고, 그 북쪽으로 가장 높은 모란봉을 중심으로 한 북성이 있으며, 내성의 남쪽으로 대동교에서 안산까지 연장된 중성과 평지로 대동강과 보통강으로 둘러싸인 외성으로 구성되었다.

형식상으로 보아 산성과 평지성이 결합된 것으로, 평지인 나성 부분은 일정한 구획을 갖춘 계획적인 시가지를 형성하였던 곳이다. 1935년의 조사 때 만수대 부근에서 고구려시대의 건물터가 발견되었고, 보통강 부근에서 고구려시대의 성문이 나타났다. 문턱돌에는 수레바퀴가 다니던 홈이 패어 있어 특히 주목되며, 성벽에서는 축성할 때 새긴 석각명이 몇 개 알려져 있다. 또 북성에서는 영명사 옛터에서 돌계단·돌사자 모양의 조각 및 고구려시대의 주춧돌과 기와가 출토되어 당시의 생활상을 보여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