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평양청암리토성(平壤淸巖里土城)

시 대 : 고구려
소재지 : 평남 대동군 임원면 기암리
규 모 : 동서 길이 1.2㎞, 남북 길이 500m.
관련인물 : 장수왕(長壽王)
상세내용

고구려시대에 축조된 토축 성곽.

평양과 안학궁지(安鶴宮址)의 중간쯤에 위치하여, 넓은 평야를 두른 낮은 구릉을 따라 반달 모양으로 되어 있다. 현재 동·서·북 성문터와 건물터 등이 남아 있는데, 동문의 바깥은 합장강이 흘러 대동강에 합류되며, 북문에서 동북쪽으로 대성산성의 남문으로 통하는 길이 있다. 이곳에서 발견되는 기와들은 대동강 남쪽 강가에 있는 낙랑의 옛터에서 발견되는 것보다 늦은 시기의 것이지만, 평양성이나 안학궁지 등에서 발견되는 것들보다는 오래된 것들이다. 따라서, 낙랑군을 몰아낸 고구려가 장수왕 때 도읍을 평양으로 옮겼다는 곳이 바로 이 성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지금의 평양성은 고구려 말기에 도읍하였다는 장안성에 해당된다고 여겨지고 있다.

즉, 장수왕 때 도읍한 평양성이란 청암리토성과 대성산성으로서, 평지성과 산성이 동시에 운영되었음을 보여주고 있다. 이러한 성곽의 배치는 고구려 성곽의 특징적인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이곳에서 대성산성까지는 동북쪽으로 약 3.5㎞ 거리로서 평상시에 이곳에 있다가 적이 침입하면 대성산성으로 들어가 대항하였을 것이라 생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