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개성성곽(開城城郭)

시 대 : 고려
소재지 : 경기 개성시
규 모 : 내성 둘레 20리
상세내용

고려의 수도였던 개성에 축조된 성곽.

본래의 모습은 많이 파괴되고 현재 성벽과 남대문, 건물지 등이 남아 있다.

개성은 본래 신라시대의 송악군으로 통일신라 때에 축성한 기록이 있으나, 이 도성과 어떤 관계를 갖고 있는지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고려 태조 왕건은 즉위한 이듬해인 919년에 도읍을 개성으로 옮겼고, 1029년(현종 20)에 이르러 나성을 쌓아 내외 이중의 도성을 이루었다. 왕성인 내성은 둘레가 2,600칸이고 문 20개가 왕궁을 둘러싼 것으로, 만월대를 중심으로 한 네모진 것이었다. 나성은 송악산의 남쪽 사면과 남산까지를 둘러 시가지 전체를 포위하듯 축조했다. 나성은 거란족의 침입에 도성이 쉽사리 함락되었던 경험을 하고 나서 축조되었는데, 나성의 축조에는 23만여명의 인부와 8,450인의 공장이 동원되었다 하는데, 이로 보아 고려시대에 엄청난 국력을 기울여 외침에 대비하고 대내외적으로 왕권의 위엄을 나타내려고 하였음을 엿볼 수 있다. 나성에는 동쪽의 숭인문, 남쪽의 회빈문, 서쪽의 선의문, 북쪽의 보정문 등 4대문과 중문 8개, 소문 13개가 있었다.

이 성곽은 조선왕조가 개창된 이후에도 여전히 도성의 기능을 담당하였다. 즉, 1393년(태조 2)에 이미 폐허된 본래의 나성보다 축소하여 내성을 축조하였는데, 이 내성은 둘레가 20리 규모로 나성의 절반 규모에도 못 미치는 것이었고, 중요한 궁전과 관부, 송악산의 남쪽 사면의 대부분만을 두른 것이었다. 조선조가 한양으로 천도한 다음에도 개성성곽은 내성이 계속 유지되어왔으나 성벽은 거의 퇴락되고 남대문이 옛 모습을 지키고 있어 조선 초기의 성문양식을 보여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