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민족 전투원형분산성(盆山城)

연관목차보기

분산성(盆山城)

시 대 : 삼국
소재지 : 경남 김해시 어방동
규 모 : 지정면적 50,732㎡
지정사항 : 사적 제66호
상세내용

삼국시대에 축성된 테뫼형 석축 산성.

둘레 약 900m로, 성벽은 높이 3~4m, 너비 2~7m 정도의 자연 할석으로 축조되었으며, 2개의 성문터와 1개의 암문이 남아 있다. 이 성이 있는 분산은 해발 330m로, 큰 수목들이 자랄 수 없는 바위로 되어 있으며, 성은 산 위의 평탄한 지형을 둘러서 그 주위에 남북으로 긴 타원형을 이루고 있다. 그러나 부분적으로는 천연의 암벽을 그대로 이용하였는데, 특히 김해시에 면한 서남부는 높은 암석들이 솟아 있어서 매우 험준하다. 성 안으로 이르는 통로는 산성 서편에 있는 계곡을 거쳐 북쪽 후면에서 들어가는 길을 주로 이용한 것 같다.

처음 축성한 연대는 확실하지 않으나 이 산성의 성터 선정법이 우리나라 삼국시대 산성의 주류를 이루고 있는 테뫼형을 따르고 있는 점으로 미루어보아 초축 연대가 삼국시대였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이 지역에서 발달한 가락국의 중심 근거지를 이룬 산성으로 판단된다. 한편, 〈정국군박공위축성사적비〉에 의하면 조선 초에 박위(朴蔿)가 옛 산성에 의거하여 수축한 뒤 임진왜란 때 허물어진 것을 1871년(고종 8)에 다시 현재의 성벽으로 개축하였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