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민족 전투원형장군포(將軍砲)

연관목차보기

장군포(將軍砲)

사용시기 : 고려
크기 : 길이 124.5㎝
구분 : 총포
상세내용

고려 말에 개발된 화포.

조선《태조실록》 4년 4월 19일조에는 고려말 최무선(崔茂宣)이 건의하여 화약국을 설치하여 화약을 만들어내고, 대장군포를 비롯하여 이장군포·삼장군포 등 16종에 달하는 화약 무기를 개발하였다고 기록되어 있다. 따라서, 현존하는 장군포가 당시의 장군포와 동일한지의 여부는 알 수 없으나, 명칭상으로는 고려 말의 화포를 이어온 것으로 여겨진다.

현존하는 유물은 무쇠로 만든 것으로 총길이 124.5㎝, 통신 105.5㎝, 입지름 11.5㎝로 죽절(竹節)이 넓고 깊은 편이며, 특히 포이(砲耳)가 약실(藥室)에 시조(施條)된 죽절과 겸용하도록 한 점이 특징이다. 사용되는 손잡이도 포구에서 제3죽절과 약실·포이·죽절에 각 1개를 지름 14.2㎝로 둥글려 죽절에 끼운 상태이며, 선혈(線穴)은 손잡이를 연한 직선으로 약실 정 중앙 한 곳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