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민족 전투원형충차(衝車)

연관목차보기

충차(衝車)

사용시기 : 삼국
구분 : 공성무기
상세내용

성의 문이나 성벽에 충격을 가해 파괴시키는 무기.

《삼국사기》에 충차를 이용하여 성을 공격한 기록이 있고, 《고려사》 〈김부식열전〉에도 충차를 이용한 기록이 있으나 현재 전해지는 유물이 없어 그 형태를 알기 어렵다. 충차의 초보적인 형태는 굵은 나무의 끝을 뾰족하게 만들어 여러 사람이 성문이나 성벽 등에 힘차게 밀어붙였던 것으로 여겨진다. 그 뒤 인명을 보호하기 위하여 방패를 윗면과 측면을 보호하고 바퀴를 달아 성 가까이 보다 쉽게 접근할 수 있게 만들었다.

중국에서는 충차가 춘추전국시대에 나타난 것으로 되어 있다. 그 형태는 가죽과 같은 것으로 둘러싼 공성탑이다. 명나라의 《무비지》에 보이는 충차는 8개의 바퀴가 달린 5층의 공성탑으로 최하층에 충차를 밀어서 움직이게 하는 병사가 타고 다른 네 개의 층에는 전투를 하는 병사가 타고 성벽에 접근하여 여장(女牆)을 파괴하고 성내에 침입하는 데 사용되었다. 화약시대가 열린 후에는 파로충차(破虜衝車)가 출현하였는데, 파로충차의 앞뒤에는 창이 장착되어 있고 또 화포가 실려 있었다. 충차의 외면은 적의 공격을 막기 위하여 방패로 둘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