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민족 전투원형비격진천뢰(飛擊震天雷)

연관목차보기

비격진천뢰(飛擊震天雷)

이칭 : 진천뢰, 비진천뢰
사용시기 : 조선
크기 : 지름 20~21㎝, 무게 12㎏, 둘레 61.6~68㎝
구분 : 폭탄
관련인물 : 이장손(李長孫)
상세내용

조선 선조 때 화포장인 이장손(李長孫)에 의해 개발된 독창적인 시한폭탄.

중국 금나라에는 진천뢰라는 화약을 사용한 작열탄(炸裂彈)이 있었는데, 이것은 투석기인 포에서 발사하는 탄환이었다. 비격진천뢰는 이 화약 포탄의 원리를 이용하여 폭발 시간을 조정할 수 있게 개발된 무기로 여겨진다.

무게는 약 12㎏ 정도이고 무쇠로 둥근 박과 같이 만들었는데, 위 한 가운데는 뚜껑인 개철을 덮을 수 있도록 네모난 모양으로 되어 있으며, 신관과 같은 발화장치인 대나무 통을 넣을 수 있도록 지름 5.5㎝의 구멍을 내었다. 허리 부분에는 화약을 넣기 위하여 지름 2.5㎝의 구멍을 내었다.

비격진천뢰의 가장 큰 특징은 폭발하는 시간을 자유롭게 조정할 수 있는 일종의 시한폭탄이라는 점이다. 즉 대나무 통 속에는 도화선인 약선을 감는 나선형의 목곡(木谷)이 들어가는데, 빨리 폭발시키려면 10곡(曲), 늦게 폭발시키려면 15곡으로 약선을 감아서 넣었다. 대나무 통의 도화선 끝은 덮개의 구멍을 통하여 밖으로 빼내어 발사할 때 불을 붙였다.

발사할 때는 대나무 통을 넣고, 속에 화약과 사람과 말을 살상시키기 위한 예리한 삼각철편을 채운 다음, 종이를 가지고 메워 틈이 없도록 한 뒤에 뚜껑인 개철로 입구를 단단히 막았다. 허리 부분에 있는 구멍을 통하여 화약을 가득 채운 다음 격목으로 구멍을 막고 대완구나 중완구로 발사한다. 그러면 420m(300보) 정도 날아가 땅에 떨어진 뒤 도화선이 타들어가 폭발하게 되고 함께 넣은 철조각이 사방으로 튀어 사람이나 말을 다치게 하였다. 이 비격진천전뢰는 임진왜란 당시 경주전투에서 사용되어 혁혁한 전과를 올렸고, 해전에서도 수많은 적의 함선을 부수는 등 활약하였다.

현재까지 남아 있는 비격진천뢰는 육군박물관에 보물 제860호로 지정되어 있는 것 외에 경상남도 하동군 고전면 고하리 고현성지(古縣城趾)에서 발굴된 것과 진주성지에서 발굴된 파편, 그리고 전라남도 장성군 삼서면 석마리에서 발굴되어 연세대학교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는 것이 있다. 보물 제860호인 비격진천뢰는 지름 21㎝. 둘레 68㎝이며. 윗부분에 가로 7.6㎝, 세로 8.4㎝의 사각 구멍이 있고 그 속에 지름 5.2㎝의 구멍이 뚫려 있다. 연세대학교에 소장되어 있는 것은 지름이 20㎝이고 위에 가로 6㎝, 세로 4.5㎝의 사각 구멍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