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민족 전투원형사전장총통(四箭長銃筒)

연관목차보기

사전장총통(四箭長銃筒)

사용시기 : 조선
크기 : 길이 43㎝, 무게 1.68㎏, 구경 2.4㎝
구분 : 총포
상세내용

조선 세종 때 새로 개발된 화약 병기.

4개의 화살을 날릴 수 있는 총통인 사전총통을 길게 만든 총통이라는 뜻으로 이름 붙은 것이다. 《세종실록》 1448년(세종 30) 12월 초6일조에 처음 이름이 보이고 있어 이 무렵 개발된 것으로 추정된다. 크기는 전체길이 43㎝, 약통 길이 8㎝, 부리길이 25.5㎝, 격목통길이 2.3㎝, 자루길이 7㎝로 사전총통에 비해 약통과 부리의 길이가 두 배 정도 길다. 발사물인 화살은 길이 25.4㎝의 세장전(細長箭) 4개나 길이는 같고 좀 가는 차세장전(次細長箭) 6개, 혹은 길이 24.5㎝의 차소전(次小箭) 1개를 쏜다.

현재 전해지고 있는 유물로는 경희대학교 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는 사전장총통 1점이 있다. 이 총통의 자루부분에는 ‘무○년 강련관이 사전장총통을 진상한다(戊○鎭上 姜鍊官 四箭長銃筒)’는 내용이 기록되어 있다. 무(戊)자 다음이 확인되지 않아 제작된 확실한 시기를 알 수 없지만, 실록에 처음 보이는 1448년(세종 30)이 무진년(戊辰年)이므로 1448년에 제작되었을 가능성도 큰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