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민족 전투원형승자총통(勝字銃筒)

연관목차보기

승자총통(勝字銃筒)

이칭 : 승자총
사용시기 : 조선
크기 : 길이 49.5~59㎝, 무게 3.25~4.56㎏, 구경 18~31㎜
구분 : 총포
상세내용

개인용 소화기(小火器)의 하나.

총구에서 화약과 실탄을 장전하고 손으로 약선에 불씨를 점화, 발사하는 유통식 화기이다. 이 승자총통은 1575년(선조 8)부터 1578년까지 전라좌수사와 경상병사를 지낸 김지(金墀)가 개발한 화기로서 1583년 니탕개(尼湯介)의 난 때 사용하여 큰 효과를 보았다. 이후에도 계속 사용되었으나 임진왜란 때 왜군이 가져온 조총에 비해 그 성능이 떨어졌다.

형태는 화살이나 탄환을 장전하게 하는 통신(筒身)과 화약을 넣는 약실(藥室), 그리고 손잡이를 끼우는 자루로 구성되어 있다. 통신의 내부는 원통이며 외형은 죽절(竹節)로 구성되어 있다. 이 죽절은 약실과 연결되어 있고, 또한 약실은 그 길이가 약 12㎝ 정도로 뒷 중앙에 화약선 구멍이 뚫어져 있다. 그리고 약실 뒤로는 자루가 달리는데 여기에 나무로 된 손잡이가 끼워진다. 대개의 경우 이 병부에 총통과 관련한 명문이 새겨지는 것이 통례이다. 《화포식언해》 〈승자총통조〉에 따르면 중약선(中藥線) 3치, 화약 1냥, 토격(土隔) 6푼을 사용하며 철환 15개 또는 피령목전(皮翎木箭)을 발사하는데 사정거리가 720m(600보)에 이른다고 하였다. 현존유물은 많으며, 국립중앙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는 승자총통이 보물 제648호로 지정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