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민족 전투원형일총통(一銃筒)

연관목차보기

일총통(一銃筒)

사용시기 : 조선
크기 : 길이 73.3㎝, 무게 26.56㎏, 구경 6.6㎝
구분 : 총포
상세내용

조선 초기에 개발된 화포.

1448년(세종 30)의 화약무기 대 개량 때 제조된 것으로 당시 장군화통 다음으로 큰 포이다. 청동으로 제조된 일총통의 구조는 장군화통과 같이 앞부분부터 부리·격목통·약통·다리 등으로 구성되어 있고, 부리 부분에는 운반 때 사용하는 손잡이가 하나 달려 있다. 발사물은 차대전이나 중전을 한발 발사하였다.

《국조오례서례》의 〈병기도설〉에 의하면, 규격은 부리의 길이가 52.8㎝, 격목통의 길이가 9.9㎝, 약통의 길이 8.5㎝, 족(足)의 높이가 2.1㎝로 전체 길이는 73.3㎝이다. 포의 입지름은 6.6㎝이며 취에서부터 약통 사이에 모두 8개의 띠가 새겨져 있다. 포의 무게는 26.56㎏이다.

일총통 중 현존하는 것은 해군사관학교 박물관에 있는 것인데, 이 포는 1978년 2월 10일 경상남도 통영 저도 앞바다에서 어부가 건져 올린 것으로서 포속에서 격목(激木)과 화약이 같이 나왔다. 일총통의 부리 부분에 ‘四十一斤十一兩(41근11냥)’이라 음각된 글자가 있는데, 이것은 《국조오례서례》 〈병기도설〉의 일총통 무게와 거의 일치하고, 전체의 길이도 73.4㎝로 포 길이인 73.3㎝와 일치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