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민족 전투원형장군화통(將軍火筒)

연관목차보기

장군화통(將軍火筒)

사용시기 : 조선
크기 : 길이 87.8㎝, 무게 66.96㎏, 구경 9.9㎝
구분 : 총포
상세내용

조선 초기에 개발된 화포.

1448년(세종 30)의 화약무기 개량 때 제조된 것으로 당시에 가장 큰 포였다. 현재까지 남아 있는 것은 없고, 《국조오례의서례》의 〈병기도설〉에 자세한 설명이 있다. 이에 의하면, 청동으로 만들었고 구조는 부리, 격목통, 약통의 세 부분으로 이루어져 있다. 부리는 길이 52.1㎝, 안지름 9.9㎝, 바깥지름 13.8㎝이다. 격목통은 약통 속의 화약이 폭발할 때 폭발력을 최대로 하기 위하여 격목을 박는 곳인데 길이 11.5㎝에 앞쪽의 안지름은 부리의 안지름과 같은 9.9㎝, 그리고 뒤쪽의 안지름은 약통의 안지름과 같은 8.8㎝로 앞쪽 안지름보다 뒤쪽의 안지름이 1.7㎝ 정도 작게 되어 있다.

격목통 뒤쪽에는 화약을 넣는 약통이 있는데, 안지름은 격목통의 뒤쪽과 같은 8.8㎝이며, 길이는 24.2㎝이다. 약통의 뒷부분은 막혀 있고 두께는 4.8㎝이다. 부리와 격목통에 있는 마디는 모두 8개이며, 취의 중앙과 격목통 위에는 문고리 같은 타원의 큰 고리 2개가 붙어 있어 이곳에 긴 통나무를 끼워 네 사람이 총통을 들고 운반할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다. 발사물로는 대전을 사용하였는데 사정거리는 1560여m 정도로 추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