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민족 전투원형조총(鳥銃)

연관목차보기

조총(鳥銃)

이칭 : 화승총
사용시기 : 조선
구분 : 총포
상세내용

불씨를 손으로 직접 화약선에 붙이는 지화식 점화법에서 화승식 점화법으로 발전한 개인 휴대용 화기.

조총은 ‘하늘을 나는 새로 떨어뜨릴 수 있다’ 하여 이름이 붙여졌으며, 임진왜란 때부터 사용되었다. 원래 15세기말 유럽에서 처음 만든 것으로 16세기경 아시아에 진출한 포르투갈인에 의해 1543년 일본의 다네가시마(種子島)에 전래되었다.

우리나라에는 1590년(선조 23) 3월 대마도주(對馬島主) 소우 요시토시(宗義智)가 선조에게 조총을 진상하고 간 일이 있으나, 개발되지 못하고 사장되었다. 임진왜란이 발발하자 조선군은 조총으로 무장한 왜군에게 속수무책으로 당하여 연패를 거듭하였다. 이에 조선은 여러 경로를 통해서 조총을 입수하고 이를 모방하여 제조하려 노력하였다. 그 결과 이듬해부터 조총을 제조하여 사용하기에 이르렀다. 당시 이순신·김시민 등이 조총을 만들어 진중에서 시험한 뒤 널리 보내 제작토록 한 사실이 문헌자료에 기록되어 있다. 이후 조총은 조선후기에 후장식(後裝式) 소총이 도입될 때까지 조선군의 대표적인 개인용 화기로서 널리 사용되었다. 현존하는 조총은 대부분 조선후기에 사용된 유물들로 많이 전해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