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민족 전투원형지자총통(地字銃筒)

연관목차보기

지자총통(地字銃筒)

사용시기 : 조선
크기 : 길이 89~89.5cm, 구경 10.5cm
구분 : 총포
상세내용

조선 태종 때 개발된 화약 무기.

천자총통 다음으로 큰 화포이다. 1445년(세종 27)에 이르러 세종의 화약병기 개발정책에 따라 종래의 형체를 개량, 발전을 이룩하기에 이르렀다. 우리나라에서는 예로부터 각종 포의 크기에 따라 제일 큰 것부터 차례로 천자문의 순서에 따라 천, 지, 현, 황자총통 혹은 화포 등으로 불렸다. 이러한 까닭으로 같은 이름의 지자총통도 제작된 시기에 따라 크기와 형태가 서로 다르다. 즉, 우리나라 고유의 총통에는 대나무처럼 마디(竹節)가 많이 있는데, 16세기에 만들어졌던 총통은 17세기 이후에 제작된 총통의 마디보다 덜 뚜렷하다. 그리고 16세기에 제작된 것은 총통 전체에 마디가 있으며, 총통의 약통(藥筒)과 격목통(檄木筒) 경계에는 두개의 마디가 겹쳐 있어 총통의 약통 부분과 격목통의 위치를 겉에서도 쉽게 구별할 수 있는 특징이 있다. 16세기나 17세기 이후의 지자총통 구조는 우리나라의 전통적인 총통의 구조를 계승하여, 총구·격목통·약통 등으로 크게 나눌 수 있으며, 발사물은 큰 화살이나 탄환을 사용하였다. 《신기비결》에서는 중간 크기의 납탄환 60개, 《화포식언해》에서는 조란환(鳥卵丸) 200개를 넣고 발사할 수 있다고 하였고, 장군전을 쏠 때에는 사정거리가 960m에 이른다고 하였다.

현재 보물 제862호와 863호로 지정된 것이 남아 있다. 보물 제862호로 지정된 것은 1557년(명종 12) 제조된 것이다. 모양은 총구 쪽에서 약통 쪽으로 갈수록 두툼하게 만들어졌으며, 손잡이는 두개였는데 모두 파손되었다. 마디는 총구에 있는 것까지 포함하여 모두 열개이며, 앞에서부터 일곱번째 것과 여덟번째 마디가 서로 붙어 있어 약통과 격목통의 경계선을 나타내는듯하다. 총구의 내경은 10.5㎝, 외경은 15.5㎝, 전체길이는 89.5㎝이다. 육군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다.

보물 제863호로 지정된 것도 1557년(명종 12) 제조되었는데 보물 제862호보다 한달 뒤에 같은 지역인 경상도 김해에서 김련(金連)에 의하여 제작된 것이다. 모양은 대체로 보물 제862호와 비슷한데 손잡이 두개가 원형 그대로 붙어 있어 원래의 모습 그대로이다. 크기는 길이가 89㎝, 총구의 내경이 10.5㎝, 외경이 17. 2㎝이다. 마디는 모두 열개이며, 일곱번째와 여덟번째 마디가 서로 붙어 있어 약통과 격목통의 경계를 구분하고 있다. 약통 속의 화약에 불을 붙여주는 점화선을 끼우는 점화선구멍은 두 개이다.

이 동영상은 인터넷 익스플로러(IE)에서만 지원 가능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