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민족 전투원형총통완구(銃筒碗口)

연관목차보기

총통완구(銃筒碗口)

사용시기 : 조선
크기 : 무게 129.92㎏
구분 : 총포
상세내용

1448년(세종 30)에 만들어진 화약 무기.

1448년(세종 30)에 그 제도가 확정되어 사용하였던 완구로 현재까지 우리나라에서 그 설계도가 남아 있는 가장 오래된 완구이다. 완구는 발사물이 큰 돌덩어리이기 때문에 총통의 앞에 큰 돌덩어리를 장전하는 그릇 형태로 생긴 주발(완)이 달려 있는 것이 특징이다. 구조는 가장 앞에 발사물을 올려놓는 완이 있으며, 그 뒤에 격목을 박는 격목통, 화약을 넣는 약통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완구는 크고 무거운 까닭에 크게 상부와 하부의 2개로 나누어져 있으며, 사용할 때 2개를 결합하여 사용하였다. 총통완구에서 사용한 돌은 지름 33㎝에 둘레 103.3㎝, 무게 47.36㎏(74근)이었다. 총통완구의 상부 무게는 66.56㎏(104근), 하부 무게는 63.36㎏(99근)으로 모두 129.92㎏이었다. 사정거리는 480~600m(400~500보) 정도로 추정된다. 세종 때의 총통완구는 후에 대·중·소 완구로 분리되고, 발사물도 단순한 돌덩어리에서 비격진천뢰 등을 발사하기도 하였다.

이 동영상은 인터넷 익스플로러(IE)에서만 지원 가능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