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민족 전투원형화차(火車)

연관목차보기

화차(火車)

사용시기 : 조선
구분 : 화차
상세내용

수레 위에 총 내지는 신기전을 장착하여 이동이 손쉽고, 한번에 여러 개의 총과 화살을 쏠 수 있게 한 다연장 발사무기.

우리나라에는 조선시대에만 5종의 화차가 있었는데, 그 중 첫 번째 화차는 1409년(태종 9) 최해산(崔海山)이 개발 완성한 것으로, 작은 수레에 철로 만든 날개를 단 철령전을 장전한 수십 개의 동통(銅筒)을 실은 것으로서, 화약을 사용하여 발사하도록 되어 있다.

두 번째 화차는 1451년(문종 1) 문종이 손수 창안한 화차이다. 이 화차는 두 바퀴가 달린 수레 위에 사전총통 50개를 설치한 총통기나 로켓형 화기인 소신기전·중신기전 100개를 꽂아 동시에 발사할 수 있는 로켓발사틀인 신기전기 중의 하나를 장착하여 사용한 것으로 1451년에만 모두 700대 이상이 제작되어 전국의 해안과 성문 앞에 배치되었으며, 이후에도 널리 사용하였다.

세 번째 화차는 문종화차의 총통기에 사전총통 대신 주자총통 50개를 설치하여 사용한 것인데, 주자총통은 피령전이나 화전, 그리고 2개의 총알을 발사할 수 있는 다목적용 총이다.

네 번째 화차는 임진왜란 때에 변이중이 문종화차를 개량하여 만든 것으로, 수레 위에 40개의 승자총통을 총통기에 설치하고 총통의 심지를 이어서 차례로 쏘게 한 것이다. 이 화차는 행주산성전투에서 권율이 사용하여 큰 전과를 세웠다.

다섯 번째 화차는 19세기 초에 사용되었던 것으로, 변이중(邊以中)의 화차에서 사용된 승자총 대신에 조총 50개를 설치한 것으로, 10개의 조총을 한 층으로 다섯층을 쌓아 만들었으며, 한 층의 10개 조총이 한곳에 붙어 있어 한번에 한 층의 조총을 장전할 수 있도록 개량되었으며, 화차의 좌우에 방패를 부착시켜 운용 요원을 보호하도록 한 특징이 있다.

이 동영상은 인터넷 익스플로러(IE)에서만 지원 가능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