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민족 전투원형마갑(馬甲)

연관목차보기

마갑(馬甲)

사용시기 : 삼국
구분 : 갑옷
상세내용

말이 적의 공격으로 다치거나 죽는 것을 막기 위하여 착용시킨 방호구.

전통시대의 전투에서의 말은 중요한 이동수단이었고, 신속한 기동과 더불어 적을 제압할 수 있는 기병이 중요시되면서 말도 전투용으로 중요하게 여겨졌다. 말에게 갑옷을 입힌 것은 이러한 이유에서였다. 마갑의 발달은 결국 전투에서 기병이 승리를 이끄는 데 중요한 구실을 하였는데, 마갑은 일체형 말갑옷과 목갑옷, 가슴갑옷, 몸통갑옷, 엉덩이갑옷 등이 각각 분리되어 있는 조립식 말갑옷이 있다.

우리나라에는 고구려 고분벽화나 기마인물형토기에 묘사된 말갑옷의 실물이 경남 함안 마갑총에서 출토된 바 있다. 이 말갑옷은 조립식 말갑옷으로 목갑옷, 가슴갑옷, 몸통갑옷이 남아 있다. 목갑옷은 길고 가는 철판 끈으로 연결하였으며, 가슴갑옷은 비늘형 철판을 종으로 13렬로 배치하였고, 몸통갑옷은 장방형 철판을 횡으로 6줄 배치하였다. 엉덩이 갑옷은 출토되지 않았다. 말갑옷이 매우 다양한 형태의 소찰(미늘)로 구성되어 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부위별로도 소찰의 크기에 차이가 있다. 북송시대 『무경총요』에는 면렴(마갑), 계항(경갑), 탕흉(흉갑), 마신갑(복갑), 탑후 등으로 구분되어 있다. 고구려 고분벽화에 묘사된 마갑은 안악3호분 기마무사도에는 2부분, 삼실총의 기마무사전투도에는 3부분, 쌍영총의 기마무사도에는 3부분으로 구분되어 묘사되어 있다.

우리나라에서 마갑이 출토된 것은 동래동10호분, 합천 옥전의 M3호분·28호분·23호분·35호분·M1호분, 동래 연산동8호분, 부산 오륜대고분, 김해 대성동1호분, 경주 황남동 109호3·4곽, 함안 마갑총, 김해 삼계동 두곡8호분, 경주 사라리 65호분 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