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민족 전투원형미늘갑

연관목차보기

미늘갑

사용시기 : 삼국
구분 : 갑옷
상세내용

작은 철판을 가죽끈으로 엮어 만든 갑옷.

일정한 크기의 작은 철판을 가로로 연결한 후 다시 세로로 연결하여 몸통을 보호하는 갑옷을 만들었으며, 팔가리개나 목가리개 등 신체의 다른 부분을 보호하기 위한 부속구가 함께 사용되었다. 단갑에 비하여 활동하기가 편해 주로 말을 타는 군인들이 입었다.

고구려 쌍영총과 삼실총 서벽 및 북벽에 미늘갑옷을 입은 무사의 모습이 보이고, 4세기 전반에 해당되는 무덤에서 갑옷의 조각이 출토된 것으로 미루어 삼국 중 고구려가 가장 먼저 착용한 것으로 추정된다.

백제지역에서는 부소산성, 함평 신덕고분, 미사리 주거지 등에서 유물이 출토되고 있다. 가야와 신라 지역은 4세기 무렵에 미늘갑옷이 출토되는데 큰 철판을 사용하여 움직임이 자유롭지 못했기 때문에 말을 타고 전투하기에는 부적합하였던 것으로 보인다. 5세기 이후에는 신체의 부위에 따라 다른 형태의 철판을 사용하였고 이전에 비하여 작은 철판을 사용하는 등 더욱 발전한 형태를 보여주고 있다. 이것은 가야지역에도 중무장한 기마전사가 본격적으로 등장하였음을 시사해 주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