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민족 전투원형종장판갑(縱長板甲)

연관목차보기

종장판갑(縱長板甲)

사용시기 : 삼국
구분 : 갑옷
상세내용

세로로 긴 형태의 철판을 가죽으로 엮거나 납작한 못으로 고정하여 만든 갑옷.

철로 만든 갑옷 중 가장 이른 시기인 4세기 초에 등장한 갑옷이다. 몸통을 보호하는 부분 이외에 목의 뒷부분을 보호하는 수미부(首尾部) 가리개와 목의 좌우측에 반달 모양의 측경판(側頸板)이 부착되기도 한다. 갑옷을 입을 때 착용을 보다 쉽게 하기 위하여 겨드랑이 부분을 가죽으로 연결한 개폐장치가 있다.

종장판갑옷의 변화는 세로로 긴 철판의 윗부분에 가로로 덧대어진 철판인 고대판으로 살펴볼 수 있다. 가장 오래된 종장판갑옷인 울산 중산리나 경주 구정동 출토 갑옷과 같이 처음에는 고대판이 없는 것으로 만들어지다가 가장 늦게 만들어진 김해 퇴래리 갑옷과 같이 부드러운 곡선의 고대판이 부착된 것으로 변화한다. 갑옷을 착용할 때 신체와 접촉이 예상되는 철판의 가장자리를 부드럽게 마무리하는 복륜(覆輪) 방법도 갑옷의 변화와 함께 바뀌어졌다. 처음에는 가죽으로 감싸는 방법이 사용되다가 이후에는 철판을 밖으로 접는 방법과 n자형의 철판을 끼우는 방법으로 바뀌었다. 철판을 다루는 기술이 발전한데 기인한 것이다.

이 종장판갑옷은 백제나 고구려지역, 그리고 일본과 중국 등지에서는 출토되지 않고 낙동강 하류지역인 김해와 부산, 그리고 경주와 울산 등지에서만 출토되고 있다. 가야와 신라의 독특한 갑옷문화를 보여준다.

이 동영상은 인터넷 익스플로러(IE)에서만 지원 가능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