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이칭 : 금(金), 금징
사용시기 : 고려
상세내용

놋쇠로 전이 없는 세숫대야처럼 만들고, 채로 쳐서 소리를 내는 신호장비.

종묘악·무악·법악·농악에 타악기로 널리 사용된다. 중국 고대로부터 널리 사용되었으며 우리나라에는 고려 공민왕 때 명나라로부터 수입하여 군중(軍中)에서 취타(吹打)에 썼다. 재료는 방짜놋쇠로 하고 여운의 파상이 깊어 여러 울림을 넘어야 좋은 것으로 친다. 채 끝에 헝겊을 많이 감아서 치기 때문에 웅장하고 부드러운 음색을 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