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일본원정전(日本遠征戰)

시대 : 고려
시기 : 1차 : 1274년(충렬왕 즉위), 2차 : 1281년(충렬왕 7)
전투지역 : 일본 규슈
전쟁상대국 : 일본
상세내용

고려와 원의 연합군이 1274년, 1281년 두 차례에 걸쳐 일본을 정벌하려 일으킨 전쟁.

고려를 복속시킨 원 세조 쿠빌라이는 이어 일본을 복속시키고자 고려를 통해 일본을 초유하려 하였다. 그러나 일본이 이에 응하지 않자 마침내 일본정벌을 단행하게 되었다.

(1) 제1차 정벌 1274년(충렬왕 즉위) 25,000명의 군대를 동원하여 제1차 일본원정을 단행하였다. 고려도 군사 8,000명, 뱃사공 6,700명이 동원되었고, 전함 900척과 군량미를 부담하였다. 합포(合浦: 마산)에서 출발한 여·원 연합군은 쓰시마·이키섬(壹岐島)을 정벌한 뒤 다시 기타큐슈(北九州)의 다자이부(太宰府)를 공략하기 위해 히젠(肥前)에 도착하여 하카타·하코자키(箱崎)·이마쓰(今津) 등지에 상륙하였다. 연합군은 도처에서 일본군을 격파하는 전과를 올렸으나, 마침 강한 태풍이 불어 연합군은 많은 함선과 병사를 잃었으며 13,500명이 넘는 사망자를 내는 손실을 입고 합포로 철수하였다.

(2) 제2차 정벌 제1차 일본원정이 실패로 끝난 후에도 원 세조는 그 계획을 포기하지 않고 다시 일본에 선유사를 파견하는 한편 전쟁준비를 계속 지시하였다. 1279년(충렬왕 5) 남송을 멸망시킨 원 세조는 1281년 제2차 일본원정을 단행하였다. 이때 원정군은 동로군(東路軍)과 강남군(江南軍)으로 편제되었다. 원·고려 연합으로 편성된 동로군은 총 4만 명이었는데, 그 중 1만 명이 고려인이었으며 전함 900척은 모두 고려의 부담이었다. 중국 강남지역에서 차출된 강남군은 중국총 병력 10만 명에 전함 약 3,500척이었다. 동로군은 1차 때와 같이 합포를 출발, 이키도를 비롯하여 규슈 연안의 여러 섬을 공략하고 하카타를 향했으며, 강남군은 중국 강남을 출발하여 규슈 연안의 오지마(應島)에서 동로군과 합세하여 다자이부를 향하여 공격하였다. 하지만 다시 태풍을 만나 인명과 함선에 막대한 손실을 입고 제2차 일본원정도 실패로 끝나고 말았다.

두 차례에 걸친 일본정벌 과정에서 고려는 원의 압력으로 일본정벌에 필요한 각종 부담을 지면서 막대한 손실을 입었다. 그에 따라 고려는 지금까지 몽고에 장기간 대항할 수 있었던 국력을 크게 상실하게 되었고, 일본정벌을 위해 설치되었던 정동행성은 이후 원나라에서 고려의 정치에 간섭하는 기관으로 변모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