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김개남(金開南)

시대 : 조선
생몰년 : 1853년(철종 4) ~ 1895년(고종 32)
자 : 기선(箕先), 기범(箕範)
본관 : 도강
관련전투 : 백산(白山)전투 황토현(黃土峴)전투 전주성(全州城)전투
상세내용

한말 동학농민전쟁을 주도한 지도자 중 한 사람.

동학사상에 관심을 가지고 수행과 포교에 힘써 1891년 접주가 된 후 호남지방 접주들과 자주 접촉하면서 고부 접주 전봉준(全琫準), 무장 접주 손화중(孫華中), 금구 접주 김덕명(金德明), 주산 접주 최경선(崔景善) 등과 각별한 친교를 맺었다. 1892년 전라도 삼례집회 때 많은 교도들을 동원하여 탁월한 지도력을 발휘하였으며, 이듬해 보은집회에서도 호남 교도들을 동원하여 태인포(泰仁包)라는 포명과 함께 대접주의 직책을 받았다.

1894년 전봉준이 고부민란을 일으키자 손화중과 함께 농민군을 일으켜 4월 백산에 호남창의소를 설치하고 총관령직을 맡았다. 전주화약 후 전라좌도를 관할하며 폐정개혁을 추진하였다. 그해 10월 반외세의 기치를 내걸고 농민군이 재차 봉기하자, 11월 7일 전주에서 새로 부임하는 남원 부사와 고부 군수를 처단하였다. 이어서 금산·청주를 거쳐 서울로 진격할 공략을 세우고 충청도 진잠현(지금의 대전지역)을 점령한 뒤 신탄진을 거쳐 청주를 공격하였으나 일본군의 화력에 밀려 퇴진하고 말았다. 태인으로 돌아와 매부 서영기(徐永基)의 집에 숨어 있다가 12월 27일 체포되어 전주로 압송되어 1895년 1월 8일 전주장대에서 참수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