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손화중 (孫華仲)

시대 : 조선
생몰년 : 1861(철종 12)~1895(고종 32)
자 : 화중(華仲, 또는 化中)
호 : 초산(楚山)
본관 : 밀양
상세내용

조선 말기의 동학농민운동 지도자.

이름은 정식(正植). 호열(浩烈)의 아들로, 어머니는 평강채씨(平康蔡氏)이다.

1881년(고종 18)에 처남 유용수(柳龍洙)를 따라 지리산 청학동에 갔다가 동학에 입도하여 수도하다가, 1883년에 고향으로 돌아와 포교하였다. 정읍군내 농소리·입암리·신면리·음성리를 전전하다가 전라북도 무장(茂長)에 가서 김모(金某)의 집에 포교소를 설치하였다. 언제 접주가 되었는지 알 수 없으나, 1892년 전라북도 삼례의 교조신원운동(敎祖伸寃運動)에 많은 교도들을 동원하였다.

1893년에는 광화문복합상소 때 호남대표의 한 사람으로 참가하였으며, 충청북도 보은 장내리 집회에서도 많은 교도들을 동원하는 뛰어난 지도력을 발휘하였다. 1894년 동학군의 전주화약 후에는 전라남도 나주지방으로 가서 폐정개혁(弊政改革)을 지도하다가, 제2차 동학혁명운동 때인 10월에 재봉기할 때 일본군의 배후상륙에 대비, 최경선(崔景善)과 같이 나주 부근에 주둔하였다.

전봉준(全琫準)의 공주공략이 실패한 뒤, 나주성을 공격하였으나 지형관계로 실패하고 12월에 일단 광주로 후퇴, 입성하였다가 전라북도 흥덕으로 돌아왔다. 여기에서 이모(李某)의 재실(齋室)에 있다가 1895년 1월 6일 재실지기 이봉우(李鳳宇)의 고발로 체포되었다. 전주감영으로 압송되었다가 서울로 이송, 여러 차례의 심문 끝에 전봉준·김덕명(金德明)·최경선·성두환(成斗煥)과 함께 최후를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