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최경선(崔景善)

시대 : 조선
생몰년 : 1859(철종 10)~1895(고종 32)
자 : 경선(卿宣)
상세내용

조선 말기의 동학농민군 지도자.

1894년(고종 31) 동학농민전쟁 당시 농민군 지도자. 본명은 영창(永昌), 동학관련자료에는 경선(敬善, 慶善) 등의 이름으로 불리기도 하였다.

1893년 11월 고부 인근의 동학접주들이 중심이 되어 농민봉기를 준비하였던 사발통문(沙鉢通文) 거사계획에 참여하였으며, 1894년 정월 전봉준(全琫準) 등이 중심이 되어 일으킨 고부민란에도 중요한 구실을 하였다. 즉, 고부농민들이 고부군아를 습격할 때 동학교도 300명을 그의 집에 집결시켰다가 고부농민 1,000여명과 합세하여 고부군아를 습격하였다. 같은 해 3월 제1차 농민봉기 때에 백산(白山)에서 농민군을 조직할 때, 영솔장(領率將)의 직책을 맡았다. 이후 동학농민군이 전라도 서남해안을 돌아 5월 6일 전주성에 입성할 때까지 선봉에 서서 지휘하였다.

한편, 5월 7일의 전주화약(全州和約)으로 전라도 53군현에 집강소를 설치하던 시기에는 전봉준과 함께 전라도일대를 돌며 집강소 설치를 감독하였으며, 7월에는 집강소 설치를 거부하는 나주를 공략하기 위하여 3,000여명의 동학농민군을 이끌고 나주의 동학접주 오권선(吳權善)의 군대와 합세하여 총공격을 단행하였으나 집강소 설치에 실패하였다. 그 뒤 8월 13일 전봉준이 단신으로 나주성에 입성하여 부사 민종렬(閔鍾烈)과 담판하여 집강소 설치가 가능해지자 그는 나주의 집강소를 담당하여 행정을 감독하였다.

일본군의 경복궁 점령 소식이 전해진 그해 9월에 제2차 농민군봉기가 삼례회의(參禮會議)에서 결정되자 전봉준을 수행, 정읍·장성·담양·동복·벽성 등지로 순행하며 농민군봉기를 독려하는 한편, 태인에서 7,000명의 농민군을 이끌고 2차 봉기에 참여하였다. 우금치에서의 패전 이후 12월에 지금의 전라남도 동복현 벽성에서 농민군의 모집을 시도하다가 수성군에게 체포되었으며, 이듬해 3월 29일 전봉준·손화중(孫華中) 등과 함께 갑오개혁을 주도한 친일 개화정권의 법무아문 권설재판소(權設裁判所)에서 사형판결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