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최무선(崔茂宣)

시대 : 고려
생몰년 : 1325년(충숙왕 12)~1395년(태조 4)
본관 : 영주(영천)
관련전투 : 진포대첩(鎭浦大捷)
상세내용

고려 후기 왜구를 토벌한 무신.

14세기 중엽 왜구의 침략이 급격히 늘어나자 고려는 중국으로부터 화약 재료와 화약 병기를 수입하였으며, 1356년(공민왕 5) 9월에는 수입한 화약 재료로 만든 화약 총통을 남강에서 처음으로 시험 발사하였다. 무관이었던 최무선은 수입에 의존하던 화약 제조와 총기 제작의 국산화를 결심하고 연구에 들어갔다. 그러나 화약 재료 가운데 하나인 염초는 여러 공정을 거쳐야 하기 때문에 구하기도 어려울 뿐 아니라 만드는 방법이나 재료에 따라 성능에도 차이가 많았다. 최무선은 염초 제작 방법을 알아내기 위해 중국으로 건너가 이원(李元)으로부터 염초를 흙에서 추출하는 방법을 배워 드디어 화약을 만드는 데 성공하였다.

화약을 이용하여 화전(火箭)과 같은 간단한 무기를 실험해 본 결과 자신감을 얻은 최무선은 화약과 화약무기를 연구하고 제조할 화통도감(火筒都監) 설치를 조정에 건의하였다. 이에 1377년(우왕 3) 10월 화통도감이 설치되어 화약과 화약무기에 대한 본격적인 연구를 시작할 수 있게 되었으며 최무선은 화통도감에서 총포류·발사류·로켓병기 등 모두 18종의 화약무기를 개발하였다. 뿐만 아니라 1380년 왜구가 500여척의 선박을 이끌고 금강 하구의 진포로 쳐들어오자 원수 나세(羅世)와 함께 각종 화기로 무장한 선박을 이끌고 나가 싸워 큰 공을 세웠다. 죽은 뒤에 그 공을 인정받아 의정부우정승·영성부원군을 추증하였다.

최무선의 집안은 아들 최해산(崔海山), 손자 최공손(崔功孫)까지 화약무기를 연구함으로써 세계적으로도 드물게 3대에 걸쳐 화약무기를 연구한 집안이 되었다. 저서로는 <화약수련법(火藥修練法)>을 남겼으나 지금은 전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