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도침(道琛)

시대 : 백제
생몰년 : ?~661년(문무왕 1)
상세내용

백제 멸망 후 부흥운동에 앞장선 승려.

660년(의자왕 20) 나당연합군이 백제를 쳐서 멸망시키자, 백제의 왕족이던 복신(福信)과 함께 일본에 가 있던 왕자 부여 풍(扶餘豊)을 맞아다가 왕으로 삼아 독립된 국가로서의 면모를 갖추도록 하였다. 그리고는 주류성(周留城 : 지금의 한산)을 근거로 하여 백제부흥운동을 전개하였다.

도침은 스스로 영군장군, 복신은 상잠장군이라 칭하고 백제의 유민들을 모아 임존성(任存城 : 지금의 예산)에 웅거하여 당나라 장군 유인궤(劉仁軌)에게 “당이 백제사람들은 노소를 막론하고 모두 죽인 뒤에 신라에 넘겨주려 하고 있으니 어찌 앉아서 죽음을 기다릴 수야 있겠는가?” 라고 말할 정도로 기세를 떨쳤다. 그리하여 백제부흥군이 수도 많고 사기가 드높은 것을 믿고는 당장 유인궤가 보낸 사신의 관직이 낮다 하여 답서조차 주지 않는 고자세를 취하기도 하였다.

백제부흥군은 한때 수도 사비성을 포위할 정도로 전과를 거두었으며, 대전 부근에 위치하고 있는 지라성·사정성·옹산성·진현성 등에 웅거하면서 신라군이 금강을 통해서 웅진(지금의 공주)과 사비(지금의 부여)로 운송하는 식량 보급로를 끊어 나당연합군을 괴롭혔다. 그러나 백제부흥운동을 주도해오던 복신과 반목이 생겨 도침은 복신에게 피살되었고, 백제의 부흥운동도 실패로 돌아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