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영규(靈圭)

시대 : 조선
생몰년 : ?~1592년(선조 25)
호 : 기허(騎虛)
본관 : 밀양
상세내용

조선 중기 임진왜란 때 최초로 승병을 일으킨 승병장.

밀양 박씨이며 계룡산 갑사에서 출가하고, 후에 휴정(休靜)의 제자가 되었다.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스스로 승장(僧將)이 되어 승군 수백 명을 모아 관군과 함께 청주성을 공격했다. 전세가 불리하여 관군은 달아났으나 영규와 승군은 끝까지 남아서 8월 초 청주성을 회복하였다. 또한 조헌이 관군을 기다리지 못하고 단독으로 금산전투에 나서자 함께 공격하기로 하였다.

금산성의 왜군은 영규와 조헌(趙憲)에게 후속부대가 없음을 알고 복병을 내어 퇴로를 막았다. 이를 모르는 영규 등은 8월 18일 새벽, 공격을 개시하였고 세 차례나 왜군의 공격을 물리쳤다. 그러나 앞뒤로 공격해오는 왜군에 화살이 모두 떨어지자, 영규와 승병, 조헌과 의병 등은 이탈자 없이 육박전을 벌였고 모두 전사하였다. 비록 전투에는 졌지만 왜군도 이 전투로 타격이 커서 무주와 옥천에 집결해 있던 왜병과 함께 퇴각해버렸고, 이로 인해 호남·호서지방을 지킬 수 있었다. 현재 그의 묘는 충남 공주시 계룡면에 있으며 1810년(순조 10)에 건립한 ‘의병승장군영규지묘(義兵僧將軍靈圭之墓)’라는 작은 비석이 남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