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민족 전투원형고국원왕(故國原王)

연관목차보기

고국원왕(故國原王)

시대 : 고구려
생몰년 : ?~371년(고국원왕 41)
관련전투 : 평양성(平壤城)전투(1)
관련성곽 : 평양성(平壤城)
상세내용

고구려의 제16대 왕으로 백제와 싸우다 전사한 임금. 재위 331~371년.

국원왕(國原王) 또는 국강상왕(國岡上王)이라고도 하며, 이름은 사유 혹은 교라고도 하였다. 아버지는 미천왕이고, 어머니는 주씨부인이다. 314년(미천왕 15) 정월 태자로 책봉되었으며, 331년 2월 미천왕이 죽자 즉위하여 40년간 왕위에 있었다.

고구려는 미천왕대에 이어 요동지역 확보를 위하여 선비족이 세운 중국의 전연과 심각한 대립을 보였으므로, 왕은 336년 동진에 외교사절을 파견한다든지, 338년 전연공격에 실패한 후조와의 연결을 꾀하는 등 외교전에서의 우위 확보에 노력하였고, 335년에는 제3현도군지역을 차지하여 그곳에 신성(무순 배관산성)을 축조하였는가 하면, 342년 국도인 국내성을 증축하여 전연과의 대결을 준비하였다. 그러나 342년 기습공격을 감행해온 모용황의 침략을 받아 고구려는 국도가 함락, 파괴되고 선왕의 시신 및 왕모 주씨는 인질로 잡혀가는 한편, 왕 자신은 방어선 재편도 곤란한 상태에서 단웅곡으로 피신하는 등 일대 국난을 당하였다. 그리하여 343년 국도를 동황성(東黃城)으로 옮기는 한편, 전연에 사절을 파견하여 스스로 신하를 칭하기도 하였다.

한편, 고국원왕은 한반도 중부지역으로의 진출을 꾀하여 대방군 지역으로 북진하고 있던 백제와 격돌하게 되었다. 369년 9월 스스로 보병과 기병 2만의 군대를 이끌고 백제를 침공하였으나 치양(雉壤 : 지금의 황해도 배천)전투에서 백제 태자 근구수가 이끄는 군사에 패배하여 5천의 군사를 잃었다. 371년 10월 고구려 깊숙이 진격해온 3만의 백제 근초고왕군을 맞아 평양성에서 싸우다가 화살에 맞아 전사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