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왕건(王建)

시대 : 고려
생몰년 : 877(헌강왕 3)~943(태조 26)
자 : 약천(若天)
시호 : 신성(神聖)
관련전투 : 조물성전투(曹物城戰鬪)
상세내용

고려 태조로 후삼국을 통일한 왕. 재위 918년~943년.

아버지는 금성태수 왕륭(王隆)이며, 어머니는 한씨이다. 후삼국시대에 궁예(弓裔)가 한반도 중부지방을 석권하고 철원에 도읍을 정하자 궁예의 부하가 되어 군대를 이끌고 군사활동을 하여 큰 공을 세웠다. 이와 같은 과정을 통하여 왕건은 궁예와 주위의 신망을 얻게 되었고, 이 해 그동안 쌓은 전공으로 알찬으로 승진하였고, 913년에는 파진찬에 올라 시중이 되었다. 그 뒤 궁예의 실정이 거듭되자 홍유·배현경·신숭겸·복지겸 등의 추대를 받아, 918년 6월 궁예를 몰아내고 철원에서 왕위에 올라 고려의 태조가 되었다. 그리고 이듬해 1월에 개성으로 도읍을 옮겼다.

그러나 그에게는 많은 난관이 가로놓여 있었다. 먼저, 안으로는 왕권에 도전하는 적대세력에 대처하여야만 하였다. 환선길·이흔암 등의 반역사건 등이 그것이다. 이와 함께 밖으로는 강대한 후백제 견훤의 세력에 맞서 싸워야 했다. 이 당시 후백제와의 군사적 대결에서 고려는 열세를 면하지 못하였다. 후백제는 지금의 경상북도 안동 일원에 대하여 군사적 압박을 가중시키고 있었다. 고려와 신라의 통로를 차단할 필요가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고려로서도 이 지역을 사수하지 않을 수가 없었다. 따라서 이 지역에서 치열한 전투가 계속되었다.

924년 7월 고려와 후백제의 군사력 우열을 가리는 최초의 본격적인 전투가 벌어졌는데, 조물성전투가 그것이다. 조물성은 낙동강 상류의 안동과 상주 사이 지역으로 추정되는 전략적 요충지였다. 이 전투에서는 피차 정예군이 총출동하여 대결하였으나 고려에서는 장군 애선이 전사하는 손실을 입었고, 후백제도 별 소득 없이 퇴각하고 말았다.

이후에도 낙동강 유역에서 고려의 군사력이 커지고 신라와의 관계가 더욱 밀접해지자 후백제 견훤(甄萱)은 927년 다시 군사를 일으켜 신라를 압박하였고, 신라의 구원 요청을 받은 왕건의 고려군은 11월 대구 공산에서 대규모 전투를 벌였다. 그러나 이 전투에서 고려군은 크게 패하였고, 견훤의 군대가 왕건을 포위 공격하여 사태가 매우 위급하게 되었다. 이에 대장 신숭겸⋅김락 등이 사력을 다하여 왕건을 구출하고 그들은 마침내 전사하고 말았다. 이후 고려는 안동에서 벌어진 930년의 고창전투에서 견훤의 주력부대를 대파함으로써 비로소 군사적 우위를 차지하였다.

935년 10월에는 신라 경순왕의 자진 항복을 받게 되어 후삼국 통일의 주역이 될 가능성이 확실하여 졌다. 마침내, 936년 9월 신검의 후백제군과 낙동강 지류인 일리천전투에서 최후 결전을 벌여 승리를 거두고 후백제를 멸하고 후삼국통일의 위업을 달성하였다. 능은 개풍군 중서면 곡령리 소재 현릉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