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대조영(大祚榮)

시대 : 발해
생몰년 : ?∼719년(고왕 22)
관련전투 : 천문령(天門嶺)전투
상세내용

고구려 유장으로 발해를 세운 왕.

왕호는 고왕. 재위 698∼719. 걸걸중상의 아들이다. 고구려 멸망 후 당나라의 영주지방에 그 일족과 함께 옮겨와 거주하였는데, 696년 이진충·손만영 등이 이끄는 거란족의 반란으로 영주지방이 혼란에 빠지자, 대조영은 말갈 추장 걸사비우와 함께 그 지역에 억류되어 있던 고구려 유민과 말갈족을 각각 이끌고 당나라의 지배에서 벗어나 동으로 이동하였다.

당나라는 이들을 회유해 당나라의 세력 아래 다시 복속시키고자 했으나 그들은 거부하였다. 이에 당나라는 거란족 출신의 장군 이해고를 시켜 이들을 공격케 하였고, 이에 맞서 걸사비우의 말갈족 집단이 먼저 교전했으나 대패하였다. 그러자 대조영은 휘하의 고구려 유민들을 이끌고 당나라 군사의 예봉을 피해 동으로 달아나면서, 한편으로 흩어진 걸사비우 예하의 말갈족 등을 규합하였다. 이 동안에도 당나라 군사가 계속 추격해오자, 대조영은 지금의 혼하와 휘발하의 분수령인 장령자 부근에 있는 천문령에서 그들을 맞아 싸워 크게 격파하고 국가 건설의 기반을 마련하였다.

그 뒤 계속 동부 만주쪽으로 이동해 지금의 지린성 돈화현 동모산에 성을 쌓고 도읍을 정하였다. 698년에 국호를 진(震), 연호를 천통(天統)이라 하였다. 건국 후 곧이어 당나라와 대결하고 있던 몽고고원의 돌궐과 국교를 맺고 신라와도 통교했으며, 당나라와는 중종 때 정식으로 통교하였다. 당나라는 713년 대조영을 발해군왕으로 책봉했는데, 그때부터 발해라는 국호가 사용되었다. 719년 고왕이 죽자, 그의 아들 대무예(무왕)가 왕위를 계승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