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민족 전투원형개로왕(蓋鹵王)

개로왕(蓋鹵王)

시대 : 백제
생몰년 : ?~475년(개로왕 21)
관련성곽 : 아차산성(阿且山城)
상세내용

백제 제21대 왕. 재위 455~475년.

비유왕의 맏아들이며, 제22대 문주왕의 아버지이다. 경사(慶司)·근개루왕이라고도 한다. 개로왕은 즉위 전인 469년 고구려를 선제 공격하기도 하고, 요충지인 청목령(靑木嶺, 현재의 개성 부분으로 추정)에 대책(大冊)을 설치하여 방어를 튼튼히 하였다. 472년 북위에 사신을 보내 고구려를 협공하도록 설득했으나 큰 성과는 없었으며, 신라와는 전대부터 유지해온 나제동맹(羅濟同盟)을 강화, 유지하였다.

한편, 이 당시 고구려 장수왕은 427년 평양 천도 후 지속적인 남하정책을 펼쳐 475년에는 3만명의 군사를 이끌고 백제를 공격하여 한성을 포위하였다. 개로왕은 성을 고수하는 한편 아들인 문주를 신라에 보내 지원군을 요청하도록 하였다. 그러나 고구려군은 바람을 이용하여 성문을 불태우면서 공격을 계속하여 백제군의 동요를 이끌어냈다. 개로왕은 성을 탈출하다가 사로잡혀 아차성에서 참수되었으며, 왕자 문주가 신라 원군 1만 명과 함께 한성에 도착했으나 이미 상황은 끝난 상태였다.

이 전쟁에서 참패한 원인은 개로왕이 고구려 승려 도림(道琳)의 계략에 속아 국력을 낭비했기 때문이라고 알려져 있다. 이외에도 북위와의 외교에 실패, 왕권 강화를 위한 구귀족 세력 배제, 무리한 궁궐 공사로 백성의 신뢰를 잃은 점 등이 있다. 결국 이 전쟁의 패배로 백제는 한성을 버리고 웅진(熊津 : 지금의 공주)으로 천도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