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이성계(李成桂)

시대 : 조선
생몰년 : 1335년(충숙왕 복위 4)~1408년(태종 8)
자 : 중결(仲潔), 군진(君晋)
호 : 송헌(松軒)
본관 : 전주
상세내용

고려 말의 장군으로 조선을 건국한 왕. 재위 1392년~1398년.

등극 후의 이름은 단(旦). 이자춘(李子春)의 둘째아들이며, 어머니는 최한기의 딸이다. 비는 신의왕후 한씨이고, 계비는 신덕왕후 강씨이다.

그의 선조 이안사(李安社)가 원나라의 지배 아래 여진인이 살고 있던 간도지방에 들어가 원나라의 지방관이 된 뒤로부터 차차 그 지방에서 기반을 닦기 시작하였다. 아버지 이자춘도 원나라 총관부가 있던 쌍성의 천호로 있었으며, 1356년(공민왕 5) 고려의 쌍성총관부 공격 때 내응하여 원나라의 세력을 축출하는 데 큰 공을 세우고 고려의 벼슬을 받았다. 이성계는 이러한 가문의 배경과 타고난 군사적 재능을 바탕으로 하여 크게 활약함으로써 점차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하였다.

1361년 11월 홍건적의 침입으로 수도가 함락되자 이듬해 1월 사병 2,000명을 거느리고 선봉장이 되어 적의 장수를 2명이나 사살하여 수도 탈환 작전에 공을 세웠다.
1380년 8월에는 왜구가 500척의 대선단으로 금강 어귀의 진포에 침입하여 남쪽 지방을 약탈하여 그 피해가 막심하였다. 이에 조정에서는 이성계를 양광·전라·경상도도순찰사로 삼아 왜구 토벌작전에 나서게 하였다. 이리하여 양군은 9월 운봉을 넘어 황산 서북의 정산봉에서 치열한 전투를 벌였는데, 적들이 산 위의 험지에 자리잡고 버티자 이성계는 죽음을 각오하고 산 위로 올라가 적을 맞아 싸웠다. 그러자 모든 군사가 총공격을 하여 일대 격전이 벌어졌고, 마침내 아지발도(阿只拔都)가 지휘하던 왜구를 크게 물리쳤다. 이 황산대첩으로 이후 왜구 토벌의 일대 전기를 마련하였고, 그 뒤부터 왜구의 세력은 급격히 약화되었다.

이후에도 이성계는 계속 무공을 세워 1388년 수문하시중이 되었으며, 이해 명나라의 철령위 설치 문제로 요동정벌이 결정되자 이에 반대하였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그는 우군도통사가 되어 좌군도통사 조민수(曺敏修)와 함께 정벌군을 거느리고 위화도까지 나아갔으나, 끝내 회군을 단행하여 개경에 돌아와 최영을 제거하고 정치적·군사적 실권자의 자리를 굳혔으며 마침내 1392년 7월 새 왕조의 태조로서 왕위에 올랐다.
태조는 만년에 불교에 정진하여 덕안전을 새로 지어 정사로 삼고 염불삼매의 조용한 나날을 보냈다. 1408년 5월 24일 창덕궁 별전에서 죽었다. 시호는 강헌지인계운성문신무대왕이고, 묘호는 태조이며, 능호는 건원릉으로 경기도 구리시 인창동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