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견훤(甄萱)

시대 : 후백제
생몰년 : 867년(신라 경문왕 7)~936년(고려 태조 19)
본관 : 황간
관련전투 : 고창전투(古昌戰鬪) 공산전투(公山戰鬪) 조물성전투(曹物城戰鬪)
상세내용

신라의 장군 출신으로 후백제의 건국자. 재위 892~935. 본래 성은 이씨였으나 뒤에 견씨라 하였으며 황간견씨의 시조로 받들어지고 있다. 아버지 아자개(阿慈介)는 상주 가은현의 농민 출신으로 뒤에 장군이 되었다. <고기>에는, 전라도 광주의 북촌에 한 부자가 살았는데 그 딸이 지렁이와 혼인하여 낳았다고 전한다. 이것은 어머니의 가문이 광주지역의 호족이었을 것으로 추측하는 기록이다. 두 부인을 두었는데, 상원부인과 남원부인으로 전해질 뿐이다. 견훤은 장자로서, 동생으로 능애·용개·보개·소개와 누이 대주도금이 있었다.

자랄수록 용모가 남달리 뛰어났으며, 뜻을 세워 종군하여 경주로 갔다가 서남해안의 변방 비장이 되었다. 이때는 신라왕실의 권위는 떨어졌고, 지방은 호족들에 의하여 점거당하여 반독립적인 세력을 형성하고 있었다. 이때 경주의 서남 주현을 공격하니 이르는 곳마다 많은 사람들이 호응하여, 마침내 892년(진성여왕 6)에 무진주(지금의 광주)를 점령하고 스스로 왕위에 올랐다. 900년(효공왕 4)에 완산주(지금의 전주)에 순행하여 그곳에 도읍을 정하고 후백제왕이라 칭하였다.

918년, 왕건(王建)이 궁예(弓裔)를 축출하고 고려를 건국하자 이후 견훤은 고려와 잦은 세력다툼을 벌이게 되었는데, 최초의 본격적인 전투가 924년(고려 태조 7)에 일어난 조물성전투였다. 조물성은 낙동강 상류의 안동과 상주 사이의 지역으로 추정되는 전략적 요지의 하나로, 견훤은 아들 수미강과 양검 등을 보내 조물성을 공격하였다. 이에 고려 태조는 장군 애선과 왕충을 보내 이를 구원하게 하였는바, 애선은 이 전투에서 전사하였으나 조물성 안의 병사들이 굳게 지키므로 견훤은 이기지 못하고 철군하였다.

이후 다시 군대를 정비하여 세력을 키운 견훤은 927년 근품성(지금의 상주)을 공격하고 고울부(지금의 영천)를 습격하였다. 이어서 경주로 진격하여 포석정에서 신라의 경애왕을 살해하고, 왕의 족제인 김부를 왕으로 세웠다. 이가 신라의 마지막 임금 경순왕이다. 이 소식을 접한 고려 태조가 다시 군대를 이끌고 오자 견훤은 이를 공산(대구 팔공산)에서 맞아 대파하고, 고려의 장수 신숭겸(申崇謙)과 김락(金樂) 등을 전사시키는 대승을 거두었다. 이때 태조는 겨우 죽음을 모면하고 도망쳐 목숨을 부지하였다.

견훤은 여세를 몰아 929년 고창(지금의 안동)에 대한 포위 공격을 개시하였다. 그러나 고려 장군 유금필의 공습을 받아 8000여인의 사상자를 내는 패전으로 점차 열세를 면하지 못하게 되었다. 이 고창전투에서의 패배로 경상도지방에 미치고 있던 견훤의 세력을 일시에 소멸되고 결국 고려에게 주두권을 내주는 결과를 가져왔다.

견훤은 많은 아내를 두어 10여인의 아들을 두었다. 그 중에서 넷째아들인 금강(金剛)을 특별히 사랑하여, 왕위를 그에게 물려주려고 하였다. 그러나 이에 불만을 가지고 있던 신검(神劍) 일파에게 935년 3월 금산사에 유폐당하고 금강은 죽임을 당하였다. 금산사에 석 달 동안 있다가 그해 6월에 막내아들 능예, 딸 쇠복, 첩 고비 등과 함께 나주로 도망하여 고려에 사람을 보내 의탁하기를 청하였다. 이에 왕건은 유금필을 보내 맞이한 뒤, 가장 높은 벼슬인 상보의 지위와 양주땅을 식읍으로 주었다. 그 뒤 후백제는 점차 내분이 생겨 왕건에 의하여 멸망하고, 견훤 또한 우울한 번민에 쌓인 생활을 하다가 드디어는 창질이 나서, 연산의 황산사에서 등창으로 죽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