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신검(神劍)

시대 : 후백제
생몰년 : 미상
관련전투 : 일리천(一利川)전투
상세내용

후백제 견훤의 장남이자 제2대 마지막 왕. 재위 935년~936년.

후백제의 시조 견훤(甄萱)은 여러 비빈들 사이에 왕자를 10여인이나 두었는데, 그 중에서도 넷째아들 금강(金剛)을 특별히 사랑하여 장차 왕위를 물려주려고 하였다. 이에 불만을 느낀 신검은 935년 3월 모사 능환과 두 아우 양검·용검 등의 권유를 받아들여 견훤을 금산사에 유폐시키고 아우 금강을 죽이고 즉위하였다. 한편, 금산사에 유폐되어 있던 견훤은 이듬해 6월에 막내아들 능예와 애첩 고비 등을 데리고 금성(지금의 나주)으로 달아나 고려에 항복하였다.

이러한 내분을 틈타 고려 태조는 4만3천여명의 군사를 이끌고 일선군(지금의 구미시 선산)으로 진격하자 신검은 대군을 이끌고 북상하여 마침내 낙동강 지류 일리천을 사이에 두고 대진하였다. 그러나 후백제의 장수들은 싸우기도 전에 고려군의 위세에 눌려 앞다투어 항복하였고, 이어 고려군의 대대적인 공격을 받은 후백제군은 크게 패배하였다. 뒤이어 고려군이 달아나는 신검의 군대를 논산의 탄령을 넘어 마성까지 추격해 오자 신검은 아우들과 함께 나와 항복하였다. 이로써 후백제도 멸망하여 고려의 후삼국 통일이 이루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