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민족 전투원형고경명(高敬命)

연관목차보기

고경명(高敬命)

시대 : 조선
생몰년 : 1533년(중종 28)~1592년(선조 25)
자 : 이순(而順)
호 : 제봉(齊峰), 태헌(苔軒)
시호 : 충렬(忠烈)
본관 : 장흥
관련전투 : 금산(錦山)전투(1차)
상세내용

조선 중기의 문신으로 임진왜란 때 금산전투에서 전사한 의병장.

할아버지는 형조좌랑 고운, 아버지는 대사간 고맹영이며, 어머니는 진사 서걸의 딸이다. 1552년(명종 7) 사마시에 합격하여 진사가 된 후, 1558년 식년문과에 장원으로 급제하여 성균관전적에 임명되고, 이어서 공조좌랑이 되었다. 그 뒤 형조좌랑·사간원정언 등을 거쳐 1563년 교리가 되었다. 이때 인순왕후의 외숙인 이조판서 이량(李樑)의 전횡을 논하는 데 참여하고 그 경위를 이량에게 몰래 알려준 사실이 드러나 울산군수로 좌천된 뒤 곧 파직되었다. 1581년(선조 14) 영암군수로 다시 기용되어 이듬해 서산군수를 지냈으며, 순창군수로 재직중 1588년 다시 파직되었다. 1590년 승문원판교로 다시 등용되었으며, 이듬해 동래부사가 되었다가 곧 파직되어 고향에 돌아왔다.

1592년 임진왜란이 일어나 서울이 함락되고 왕이 의주로 파천하였다는 소식을 전해들은 그는 전 나주부사 김천일(金千鎰), 전 정언 박광옥(朴光玉)과 의논하여 함께 의병을 일으킬 것을 약속하고, 여러 고을에 격문을 돌려 6,000여명의 의병을 담양에 모아 진용을 편성하였다. 여기에서 전라좌도 의병대장에 추대된 그는 전라도 의병군의 결성과 왜적을 격퇴하겠다는 출사표를 조정에 전달하도록 하고, 6월 1일 담양을 출발하여 북상을 개시하였다. 27일 은진에 도착하여 왜적의 동태를 살피고 있던 중, 황간·영동 등지에 있는 왜적이 금산을 점령하고 장차 전주를 경유하여 호남지방을 침범할 계획이라는 정보를 입수하였다. 이에 곡창인 호남을 왜적으로부터 방어하기 위하여 당초의 북상계획을 변경하여 연산으로 회군하였다. 이때 전라도방어사 곽영(郭嶸)이 금산 서쪽의 진산에 진을 치고 있었는데, 이를 안 고경명은 곽영에게 금산 공격 계획을 통보하고 협조를 부탁하였다.

이때 고바야카와가 지휘하는 왜군은 이치전투에서 권율이 지휘하는 관군에게 패하고 1만 5천여 병력을 이끌고 금산으로 철수하여 수성 태세를 갖추고 있었다. 7월 10일 아침 고경명은 금산성 서문을 공격 목표로 삼고 의병의 주력을 서문 공격에 투입하였다. 그때 왜군은 조선의 관군이 허약한 것을 알고 동문으로 출성하여 관군을 공격하였다. 왜군의 선제공격을 받은 관군은 지레 겁을 먹고 싸울 것을 포기하고 앞을 다투어 패주하였으며, 이에 사기가 떨어진 의병군마저 붕괴되고 말았다. 그는 후퇴하여 다시 전세를 가다듬어 후일을 기약하자는 주위의 종용을 뿌리치고 “패전장으로 죽음이 있을 뿐이다”라고 하며 물밀듯이 밀려오는 왜적과 대항하여 싸우다가 아들 인후(因厚)와 유팽로(柳彭老)·안영(安瑛) 등과 더불어 순절하였다.

고경명이 전사하자 금산성 공격전은 실패로 돌아갔으며, 많은 의병들이 전사하여 병력 손실이 많았다. 그러나 이 전투로 이치의 권율 부대를 간접적으로 지원하여 왜군의 전주 침공을 저지하는 데 기여하였다. 고경명은 뒤에 좌찬성에 추증되었으며, 광주의 포충사, 금산의 성곡서원·종용사, 순창의 화산서원에 배향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