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민족 전투원형곽재우(郭再祐)

연관목차보기

곽재우(郭再祐)

시대 : 조선
생몰년 : 1552년(명종 7)~1617년(광해군 9)
자 : 계수(季綏)
호 : 망우당(忘憂堂)
시호 : 충익(忠翼)
본관 : 현풍
상세내용

임진왜란 때 의령지구에서 의병을 일으켜 공을 세운 의병장.

할아버지는 곽지번이고, 아버지는 황해도관찰사 곽월이며, 어머니는 진주강씨이다. 1585년(선조18)34세의나이로과거에 응시하여 별시의정시 2등으로 뽑혔으나, 지은 글이 왕의 뜻에 거슬려서 무효가 되었다. 그 뒤, 과거에 나아갈 뜻을 포기하고 은거하고 있던 중 1592년 임진왜란이 일어나 관군이 대패하자, 의령에서 의병을 일으켜 관군을 대신해서 싸웠다. 그 공으로 유곡찰방을 시작으로 바로 형조정랑에 제수되었다. 이듬해 성주목사에 임명되어 악견산성(岳堅山城) 등 성지 수축에 열중하다가 1595년 진주목사로 전근되었으나 벼슬을 버리고 현풍으로 돌아왔다.

1597년 일본의 재침이 뚜렷해지자, 조정의 부름을 받고 다시 벼슬에 나아가 경상좌도방어사로 현풍의 석문산성을 신축하였으나, 그 역을 마치기도 전에 왜군이 침입하여 8월에 창녕의 화왕산성으로 옮겨 성을 수비하였다. 전쟁이 끝난 후 1604년(선조 37) 절충장군용양위부호군에 제수되고, 이어 가선대부용양위상호군에 승진하였으며, 그 뒤 동지중추부사·한성부우윤을 역임하였다. 광해군이 즉위한 후에도 경상좌도병마절도사·용양위부호군을거쳐호분위의 대호군 겸 오위도총부의 부총관에 제수되었다.

임진왜란이 일어난 1592년 5월 중순 왜군은 승장 안고쿠지를 시켜 의령 방면으로 진출케 하였다. 이에 앞서 4월 22일 의병을 일으켜 왜군의 침입에 대비하고 있던 곽재우는 스스로 ‘천강홍의장군’이라 칭하면서 관군이 버리고 간 무기를 수습하여 의병을 무장시켰다. 5월 24일 안고쿠지 군은 정암진에 도착하여 지역 주민들을 동원, 도하 지점을 선정하고 정찰대로 하여금 도하 후 그들이 통과할 지점에 나무를 꽂아 표시를 해두게 하였다. 곽재우 의병은 이를 보고 있다가 정찰대가 철수한 다음 밤을 틈타 표지물을 늪으로 옮겨 놓았다. 다음 날 아침, 안고쿠지 군의 선봉대가 남강을 건너 그들이 표시해 둔 나무가 꽂혀 있는 곳으로 건너왔다. 그곳은 무릎까지 빠지는 늪지로 왜군들은 늪에 빠져 오도가도 못하고 있었다. 이를 틈타 곽재우 의병은 적을 공격하여 전멸시키고 뒤이어 적의 주력 부대가 남강을 건너 정암진에 상륙하자 기습 공격을 가하여 대파하였다. 안고쿠지 군은 당황하여 강을 건너 달아나기에 바빴으며, 이후 의령 방면으로의 진출을 포기하였다.

이와 같이 왜군을 맞아 싸워 대승을 거둠으로써 경상우도를 보존하여 농민들로 하여금 평상시와 다름없이 경작할 수 있게 하였고, 그들의 진로를 차단하여 왜군이 계획한 호남 진출을 저지할 수 있었다. 또한, 군수물자와 병력을 운반하는 적을 기습하여 적의 통로를 차단하는 데 성공하였으며, 그해 10월에 있었던 김시민의 진주성전투에는 휘하의 의병을 보내서 승리로 이끄는 데 기여하기도 하였다. 이러한 공로로 그의 사우에 예연서원(禮淵書院)이라는 사액이 내려졌고, 1709년(숙종 35) 병조판서 겸 지의금부사가 추증되었다. 묘지는 대구시 달성군 구지면 대암리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