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민족 전투원형김면(金沔)

연관목차보기

김면(金沔)

시대 : 조선
생몰년 : 1541년(중종 36)~1593년(선조 26)
자 : 지해(志海)
호 : 송암(松庵)
본관 : 고령
상세내용

조선 중기의 학자로 임진왜란 때 의병을 일으켰던 의병장.

아버지는 경원부사 세문이며, 어머니는 김해김씨로 판관 중손의 딸이다. 일찍이 성리학의 대가인 조식(曺植)을 사사하였고, 이황(李滉)의 문하에서 성리학을 연마했다. 명종 때 효도와 청렴으로 천거되어 참봉에 임명되었으나 사퇴하였으며, 선조 즉위 초년에 공조좌랑에 임명되었지만 역시 부임하지 않았다.

1592년(선조 25) 4월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5월에 거창과 고령에서 의병을 일으켜 진주목사 김시민(金時敏)과 함께 지례에서 승리를 거두었다. 이어 8월에는 의병장 정인홍(鄭仁弘)과 함께 성주성을 공격하기로 하고, 21일 성주성에 접근하여 포위를 시작하였다. 이때 조선군의 병력이 수만명에 달한다는 정보를 입수한 왜장 가스라는 이웃 개령의 모리에게 증원군을 요청하였다. 모리의 증원군은 즉시 출동하여 오후 4시경 성주에 도착하였는데, 이때는 의병이 성주성을 포위하기도 전이었다. 왜군의 증원부대가 의병의 측후방을 공격하자 김면의 의병은 제대로 대항을 하지도 못하고 후퇴하였다. 이로써 성주성 공격은 제대로 이루어지지도 못하고 실패로 돌아갔다.

이듬해인 1593년 1월에 김면은 경상우도병마절도사가 되어 충청·전라도 의병과 함께 금산에 진주하여 구미 선산의 적을 격퇴시킬 준비를 갖추는 도중, 갑자기 병에 걸리자 자신의 죽음을 발표하지 말라는 유언을 남기고 죽었다. 관찰사 김성일(金誠一)이 장계를 올려 보고하니, 왕이 애도하여 예관을 보내 치제하게 하고 병조판서 겸 지의금부사를 명하였다. 고령의 도암사에 배향되었으며, 1607년에 다시 선무원종공신에 기록되고 이조판서에 추증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