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민족 전투원형김용(金涌)

연관목차보기

김용(金涌)

시대 : 조선
생몰년 : 1557(명종 12)~1620(광해군 12)
자 : 도원(道源)
호 : 운천(雲川)
본관 : 의성
상세내용

조선 중기의 의병장.

찰방 수일(守一)의 아들이며, 김성일(金誠一)의 조카이다. 1590(선조 23) 증광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승정원권지정자를 거쳐 예문관검열로 옮겼다가 천연두가 발병하여 사직하였다.

1592(선조 25)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향리인 안동에서 의병을 일으켜 안동수성장에 추대되었고, 이듬해 예문관의 검열·봉교, 성균관의 전적 등을 지냈다. 이어 정언·헌납·부수찬·지평을 거쳐 이조정랑에 올랐다. 1597년 정유재란이 일어나자 제도도체찰사 이원익(李元翼)의 종사관으로 수행하여 많은 활약을 하였으며, 교리에 재임중 독운어사로 나가 군량미 조달에 큰 공을 세웠다.

그러나 조정에서 동서분당이 이루어져 후원하던 영의정 유성룡이 서인에 의하여 축출되자, 탄핵을 받아 선산부사로 체직되었다. 이 때 금오서원(金烏書院)을 이건하고 향교를 중수하는 등 문교에 힘썼다. 이후 계속되는 대간의 탄핵을 받으며 경직과 외직을 전전하였는데, 일시 제용감정·필선·집의 등 경직에 머물다가 예천군수·상주목사·홍주목사 등의 외직을 지내면서 오직 보민과 흥학에 힘썼다. 1609년 봉상시정으로 춘추관편수관을 겸하여 ≪선조실록≫의 편찬에 참여하였으며, 그 공으로 통정대부에 올라 병조참의를 지내고, 1616년 여주목사로 나갔는데, 이때 나이 이미 60세였다. 조정의 당쟁이 날로 심해지고 맏아들의 죽음을 구실로 향리로 돌아왔다가 4년 뒤에 죽었다.

안동 덕봉서원(德峯書院)·묵계서원(黙溪書院) 등에 제향되었다. 저서로는 ≪운천집 雲川集≫·≪운천호종일기 雲川扈從日記≫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