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민족 전투원형이강년(李康秊)

연관목차보기

이강년(李康秊)

시대 : 조선
생몰년 : 1858(철종 9)~1908(융희 2)
자 : 낙인(樂寅)
호 : 운강(雲崗)
본관 : 전주
상세내용

한말 무신으로 충청도 제천을 중심으로 일본군과의 전투를 승리로 이끈 의병장.

1880년(고종 17) 무과에 급제하여 선전관이 되었으나 1884년 갑신정변이 일어나자 사직하고 낙향하였다. 1895년 명성황후가 시해되고 단발령이 내려지자, 1896년 1월 11일 가산을 털어 문경에서 의병을 일으켰다. 그리하여 친일적인 안동관찰사 김석중(金奭中)과 순검 이호윤(李浩允)·김인담(金仁覃)을 체포해 농암(籠巖) 장터에 운집한 군중 앞에서 효수하였다.

그 후 제천으로 유인석을 찾아가 유격장이 되고 군사 1백여명을 이끌고 충주 수안보에 있는 적의 병참을 공격하였다. 이어 문경으로 진군하여 조령의 세 관문을 차단하여 쳐들어오는 적을 물리치고 총기 탄환 60여 상자를 빼앗았다. 그 후 다시 제천으로 진군하여 싸웠으나 역부족으로 패하자 단양으로 후퇴하여 소백산으로 들어가 일단 의병을 해산하고 단양 금채동에 은신하였다.

1907년 한국군대가 해산 당하자 영춘(永春)에서 다시 의병을 일으켜 때마침 7월 제천으로 진군 원주 진위대를 이끌고 봉기한 민긍호 의진 등과 연합하여 500여명의 적을 토멸하고 9월에는 싸릿재〔杻峙〕, 죽령, 고리평(故里平), 백자동(柏子洞) 등지에서 큰 전과를 올렸다. 이 해 12월 13도 연합의진을 편성하자, 호서창의대장(湖西倡義大將)으로 참석하였다가 미수에 그치자, 이듬해 봄부터 용소동전투(龍沼洞戰鬪), 갈기동전투(葛其洞戰鬪), 백담사전투(百潭寺戰鬪), 안동서벽전투(安東西壁戰鬪)에서 승리를 거두었다. 그러나 6월 4일 청풍(淸風) 까치성에서 벌어진 일본군과의 결전에서 발목에 총알을 맞고 일본군에게 붙잡혀 교수형을 선고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