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민족 전투원형정봉수(鄭鳳壽)

연관목차보기

정봉수(鄭鳳壽)

시대 : 조선
생몰년 : 1572년(선조 5)~1645년(인조 23)
자 : 상수(祥叟)
시호 : 양무(襄武)
본관 : 하동
상세내용

조선 중기 정묘호란 때 후금군의 공격을 물리친 무신·의병장.

아버지는 충무위부사과 정양년이고, 어머니는 충주김씨 선략장군 김연의 딸이다. 1592년(선조 25)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하던 공부를 포기하고 무과에 응시하여 급제한 후 선전관이 되어 왕을 호종하여 부장이 되었으며, 영산현감을 지냈다. 1627년(인조 5) 정묘호란이 일어나자 의병장에 추대되어 4천여명의 의병을 모집, 정예병을 양성하며 정세를 관망하고 있었다.

이때 용골산성에는 철산·의주 등지의 피난민이 모여 있었는데, 조정에서는 고립된 이 성을 지킬 수 없다 하여 평안도관찰사로 하여금 난민들을 산 속으로 피신하게 하여 전멸의 화를 입지 않게 하려고 종용하고 있었다. 그러나 정봉수 등이 이 성을 고수할 것을 결의하자 조정에서 그에게 당상계를 주어 전군을 지휘하게 하였다. 마침내 1월 15일 후금군이 용골산성을 포위하고 항복을 요구하며 공격해오자 정봉수 이하 성 안의 군민은 이후 6개월여에 걸친 장기전 끝에 많은 후금군을 물리치고 포로가 된 수천명의 백성을 구출하였다. 그 공으로 철산부사가 되었으며, 이어 용천부사 겸 조방장이 되었다. 곧 방어사와 의주부윤을 겸직하고, 적이 철수한 뒤 구성부사·개천군수·오위장이 되었다. 1634년 전라도병마절도사, 이듬해 동지중추부사를 역임하였다. 철산의 충무사에 제향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