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민족 전투원형허위(許蔿)

연관목차보기

허위(許蔿)

시대 : 조선
생몰년 : 1855(철종 6)~1908
호 : 왕산(旺山)
본관 : 김해
상세내용

조선 말기 의병을 이끌고 서울로 진격했던 의병장.

1895년(고종 32)에 을미사변과 단발령(斷髮令)을 계기로 각지에서 의병이 일어나자, 이기찬(李起燦)·이은찬(李殷贊)·조동호(趙東鎬)·이기하(李起夏) 등과 함께 1896년 2월 10일(음력)에 의병 수백 명을 모집하였다. 이기찬을 대장으로 하여 금산(金山)·성주를 거점으로 대구부로 진격할 태세를 갖추었다. 이에 대구의 관군이 급히 출동하고 이어 경군(京軍)과 공주의 관군이 합세하니 성주가 무너지고 이은찬 등 일부 장령이 사로잡혔다. 의병진에서는 흩어진 군사들을 수습하여 재반격을 준비중이었으나 이때 허위는 고종이 내밀봉서(內密封書)로 내린 해산명령을 받고 자진 해산하여 귀향하였다.

1899년 2월에 조정의 부름을 받고 상경, 원구단참봉(圜丘壇參奉)을 시발로 관계에 진출, 곧 성균관박사, 1904년 중추원의관(中樞院議官)·평리원수반판사(平理院首班判事)·평리원재판장(平理院裁判長)·의정부참찬 등을 지냈고 1905년에 비서원승(秘書院丞)이 되었다. 이때 일본의 국정 간섭에 대한 죄상을 열거한 격문을 살포, 찬정(贊政) 최익현(崔益鉉), 판서 김학진(金鶴鎭)과 함께 체포되었다가 4개월 만에 석방되었으며, 일본인들이 회유책으로 그를 칙임관(勅任官) 2등으로 서품하였으나 거절하였다. 이해 11월(양력)에 을사조약이 체결되자 경상·충청·경기·강원·전라도 등지를 돌아다니며 유인석(柳麟錫) 등 여러 지사들과 만나 의거를 결의하였다.

1907년 고종이 강제 퇴위되고 군대가 해산되자, 새로이 보국을 결의하고 9월에 민긍호(閔肯鎬)·이강년(李康秊) 등의 의병부대와 서로 연락하면서 경기도 연천에서 의병을 일으켰다. 1908년 가을에 전국 각지의 의병들이 양주로 집결하여 13도의병연합부대(十三道義兵聯合部隊)를 편성하였는데, 이때 이인영(李麟榮)이 원수부13도총대장(元帥府十三道總大將)이 되고 그는 군사장(軍師長)이 되었다. 연합부대가 대오를 정비, 서울로 진격할 때 정병 300명의 선두에 서서 동대문 밖 30리 지점까지 진출하여 전군이 도착하기를 기다렸다. 그러나 후속부대와의 연락은 끊어지고, 이 기미를 눈치챈 일본군에게 각처로부터 밀려오던 의병부대가 개별적으로 타격을 받게 되었고, 그도 갑자기 몰려온 일본군과 사격전을 전개하였으나 후원군이 없어서 패하고 말았다.

이때 총대장인 이인영이 아버지상을 당하여 문경으로 돌아가게 됨에 따라 중책을 맡게 되자 의병들을 수습한 뒤 임진강방면으로 나아가 박종한(朴宗漢)·김수민(金秀敏)·김응두(金應斗)·이은찬의 의병부대들과 함께 새로운 임진강의병연합부대(臨津江義兵聯合部隊)를 편성하였다. 의병들의 정신무장을 강화하고 군율을 엄하게 하여 민폐를 끼치는 일이 없었고, 또한 이곳 일대에 군정(軍政)을 실시하여 의병부대에 소요되는 모든 군수물자는 군표(軍票)를 발행하여 조달하였다. 의병연합부대의 전법은 유격전술로 소단위의 게릴라부대를 편성하여 일본군을 공격하였다. 연합부대를 지휘하면서 1908년 2월 가평·적성 방면의 의병 5,000명을 집결, 군사훈련을 실시하고 무기를 제조하였으며, 4월에는 보다 광범위한 힘의 결집을 도모하기 위하여 이강년 등과 함께 전국의 의병부대에 통문을 보내고, 5월에는 박노천(朴魯天)·이기학(李基學) 등으로 하여금 30개조에 달하는 한국민의 기본 요구조건을 통감부에 제출하게 하기도 하였다. 새로운 항일전의 앞날을 준비하고 있던 중, 6월 11일에 경기도 영평군 유동(柳洞)이라는 산중 마을에서 일본군 헌병에게 붙잡혀 10월 21일에 서대문감옥에서 51세로 순국하였다. 1962년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이 추서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