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민족 전투원형이운룡(李雲龍)

연관목차보기

이운룡(李雲龍)

시대 : 조선
생몰년 : 1562년(명종 17)~1610년(광해군 2)
자 : 경현(景見)
호 : 동계(東溪)
본관 : 재령
상세내용

조선 중기 무신으로 임진왜란 때 옥포해전에서 큰 공을 세운 인물.

1585년(선조 18) 무과에 올라 1589년 정월 옥포만호로 임명되었다. 1592년 4월 임진왜란 당시 경상좌수사 박홍(朴泓)은 도망가고, 경상우수사 원균(元均)도 전선과 무기를 바다에 침몰시키고 수많은 군사도 흩어진 상황에 처해 있었다. 당시 원균의 휘하에 있으면서 원균에게 강토를 사수하고 전라수군과 힘을 합쳐 왜적을 쳐부수어야지 도망은 직분과 국가에 대한 배신행위라고 항언하였다. 이에 원균은 그의 강한 항변에 따라 율포만호 이영남(李英男)을 전라좌수영으로 보내어 이순신(李舜臣)의 구원군이 경상도로 나오도록 요청하였다. 원균이 인솔한 경상도의 수군과 이순신이 이끄는 전라도의 수군이 합세하여 1592년 5월 7일, 거제도 동쪽 옥포 앞바다에서 적선을 맞아 싸우게 되었다. 이 싸움에서 선봉장으로서 아군의 전군을 진두지휘하여 적선 50여 척을 분소시킨 큰 전과를 거두었다. 이것이 임진왜란 최초의 승전을 거둔 옥포해전의 대전과였다.

그 뒤 사천·진해·한산양·안골포·부산해 등 여러 해전에 참가, 항상 진두에서 용감히 싸워 왜군의 진출을 막아 우리 수군이 남해의 제해권을 장악하는 데 큰 공을 세웠다. 1596년 이순신의 천거로 경상좌수사에 승진되고, 전쟁이 끝날 때까지 경상도의 수군을 주도하였다. 1604년 전후의 논공행상에서 선무공신(宣武功臣) 3등에 책록되고 식성군(息城君)에 봉해졌다. 1605년 내직으로는 도총부부총관, 비변사당상관을 지내고, 외직으로는 삼도수군통제사에 임명되는 등 국가의 중요 군직에 있으면서 많은 공적을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