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근구수(近仇首)태자의 말발굽자리

시대 : 백제
시기/년도 : 369년(근초고왕 24)
지역 : 황해도 배천 치양성, 신계 수곡성
관련유적 : 수곡성의 말발굽자리
상세내용

치양전투에서 승리하여 수곡성까지 북진한 근구수태자의 기념비적인 자리에 얽힌 이야기.

치양전투는 고구려 고국원왕이 369년 9월 백제의 치양성(현 황해도 배천)을 공격한 전투로 백제의 대승리로 끝났다. 치양성은 중원 지역을 차지하기 위해 중요한 수로(水路)가 지나는 지리적인 요충지이다.

고국원왕이 군사 2만 여명을 이끌고 공격하자 백제의 근초고왕은 태자 근구수를 사령관으로 하는 요격군을 편성하여 대응하였다. 전운이 고구려와 백제 전역에 감돌며 고요 속에 긴장이 팽팽해졌다. 그러던 중에 사기(斯紀)라는 고구려 탈영병이 백제군 진영으로 도망쳐 들어왔다. 이 사람은 원래 백제인으로 군용말의 발굽을 상하게 하자 그 벌을 무섭게 여겨 고구려로 귀순한 자였는데, 이 전투에 따라와서 다시 백제로 귀순하였다. 사기는 고구려 군에 대한 정보를 일러주었다. 그것은 고구려 2만의 부대는 모두 허실이며, 정예부대는 붉은 깃발을 지닌 부대뿐이니 이들을 집중 공격하면 쉽게 이길 수 있다는 것이다. 태자는 이 정보를 바탕으로 적기 부대를 집중 공격하여, 고구려군 포로 5천 여명을 사로잡는 등 큰 승리를 이끌어내고 예성강 상류인 수곡성(현 황해도 신계)까지 쫒아갔다.
사기가 충전된 근구수태자는 고구려 국경 너머까지 계속 북진하려 하였다. 하지만 장군 막고해는 “만족할 줄 알면 욕되지 않고, 그칠 줄 알면 위태롭지 않다”는 『도덕경』의 구절을 인용하여 말린다. 이때 태자는 장군의 말을 새겨 더 이상 진격하는 것을 포기하였다.
그는 수곡성에 이른 기념으로 이곳에 돌을 쌓아 표를 만들고는 그 위에 올라가서 좌우를 둘러보며 “나중에 누가 다시 여기에 이를 수 있을까?”라고 말했다고 한다. 『삼국사기』를 편찬하던 고려 중엽까지에도 이 자리가 남아 있었다고 전하며, 마침 이곳에 말발굽처럼 갈라진 돌이 있어 이곳을 ‘태자의 말발굽자리’라고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이 전투를 교훈 삼아, 이후 삼국에서는 깃발의 색깔로 부대를 분류하지 않고 통일된 색을 사용하기 시작했다고 한다. 또한 이 전투의 승리를 계기로, 백제군은 대방군이 있던 황해도지역까지 진출하게 되었으며, 많은 한인(漢人) 계통의 주민들을 흡수하여 백제 국가 발전에 이바지하는 계기가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