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통제영의 12공방

플래쉬
고서화
사진

조선시대 군영과 읍성에는 공방이 있어 군수품생산은 물로 조정에의 진공품과 때로는 중국 가는 사신의 헌상품까지도 조달하는 조직적인 분업이 공방체제를 갖추고 있었다. 통제영에는 12공방이 있어 이를 담당하였다.
ㆍ선자방
: 부채를 만들던 곳, 임금이 하사하는 단오절선(端午節扇)을 주로 생산 진공하는 독립된 공방이었다.
ㆍ입자방
: 통영갓으로 일컬어지는 흑립(黑笠)을 비롯한 벙거지, 패랭이 등의 갓을 만들던 곳이다.
ㆍ총방
: 말총을 엮어 망건 , 탕건 , 유건 등을 만들던 곳이다.
ㆍ상자방
: 버들가지나 대오리를 엮어 상자류를 만들던 곳이다.
ㆍ화원방
: 지도와 수조도 및 의장용 장식화를 그린 곳, 지금의 화실과 같은 곳이다.
ㆍ소목방
: 각종나무로 장롱 등 가구 및 문방구를 만들던 곳이다.
ㆍ야장방
: 지금의 대장간, 쇠를 녹여 각종 철물 및 병기를 만든 조병창과 같은 역할을 하였다.
ㆍ주석방
: 주석·백동 등으로 각종 장석을 만들던 곳이다. 놋쇠를 다루었다.
석(장)방은 주석을 다루던 곳으로 4칸의 공방에서 편수 1명, 석사옥편수 1명, 공 19명이 장석을 만들었는데
주석방이라고도 하였다.
ㆍ은방
: 금·은 제품을 만들던 곳, 지금의 금은방과 같은 곳이다.
ㆍ칠방
: 각종 공예품에 옻칠을 하던 곳이다.
ㆍ통개방
: 화살을 넣는 활집인 동개를 만들었으며, 후기에 폐방되었다. 남진포에 있었기 때문에
다른 문헌에는 12공방이라 한 곳이 많다.
ㆍ화자방
: 신발을 만들었으며, 후기에 폐방되었다.
ㆍ안자방
: 말안장을 만들었으며, 후기에 폐방되었다.
ㆍ패부방
: 자개를 붙여 나전제품을 만들었으며, 후기에 신설되었다.
ㆍ주피방
: 가죽제품을 만들었으며, 후기에 신설되었다.
ㆍ미선방
: 둥근부채를 만들었으며, 후기에 신설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