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사법과 신체움직임

1. 조선의 궁술에 나타난 보사법 1. 조선의 궁술에 나타난 보사법
2. 활쏘기 법_ 김홍도_국립중앙박물관 2. 활쏘기 법_ 김홍도_국립중앙박물관

활쏘기와 신체의 움직임은 매우 밀접한 관련이 있다. 몸의 자세와 신체 각 부위를 활쏘기에 적합하도록 사용할 때 제대로 된 활쏘기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활쏘기를 위해 사대에 설 때 가장 중요한 것은 몸의 자세와 위치이다. 사대에 나온 궁사는 모을 곧게 세운 자세로 과녁과 정면으로 향하여 선다. 몸의 우리나라 속담에 ‘과녁이 이마 바로 선다'라는 말이 있다. 즉 과녁과 이마 부분이 서로 마주하도록 선다.


참고자료
이중화 『조선의 궁술』
정진명 『한국의 활쏘기』, 학민사, 1999

<비정비팔자세> <비정비팔자세>
<비정비팔자세> <비정비팔자세>

발은 정자(丁字)도 팔자(八字)도 아닌 모양으로 벌려 선다. 발끝이 앞으로 기울지 않도록 해야 하며, 몸 전체의 중량이 앞뒤 발에 고루 실리도록 서야한다.


참고자료
이중화 『조선의 궁술』
정진명 『한국의 활쏘기』, 학민사, 1999

<불거름 모습> <불거름 모습>

‘불거름'은 배꼽 아래 단전부분으로 활을 쏠때 불거름은 될 수 있는대로 팽팽하게 힘을 주어야 한다. 단전에 힘이 모이지 않으며 어덩이가 뒤로 빠져 균형을 잃기가 쉽다. 따라서 발바닥 전체로 힘을 고루 분산시켜 균형을 잡고 발끝부터 불거름까지 힘을 끌어올려 긴장감 있는 상태를 유지한다.


참고자료
이중화 『조선의 궁술』
정진명 『한국의 활쏘기』, 학민사, 1999

가슴
<만작한 모습> <만작한 모습>

활쏘기에 있어서 가슴부분의 움직임은 ‘발시' 즉, 과녁을 향해 시위를 놓을때 가슴의 움직임이 중요하다. 이때 가슴부분은 허(虛)해야 하며 가슴이 튀어 않거나 가슴이 틀어지지 않도록 주의해야한다. 활 시위를 당겼을 때 시위가 가슴에 닿지 않도록 해야하며, 각지손에서 활 시위를 놓을 때 숨을 들여마시면서 화살이 가슴에 닿지 않도록 해야한다.
< 만작한 모습 >


참고자료
이중화 『조선의 궁술』
정진명 『한국의 활쏘기』, 학민사, 1999

얼굴

활쏘기에서 얼굴부분의 움직임이 중요한 곳은 ‘턱끝'과 ‘목덜미'부분이다. 활을 들어올려 잡아당길때 턱끝은 활을 잡은 손의 어깨 가까이 닿아야한다. 이때 턱끝과 어깨(죽머리) 사이가 뜨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턱끝이 자연스럽게 어깨(죽머리)에 닿기 위해서는 목덜이 부분의 근육의 이완이 중요하다.


참고자료
이중화 『조선의 궁술』
정진명 『한국의 활쏘기』, 학민사, 1999

<줌통을 잡고 있는 줌손> <줌통을 잡고 있는 줌손>

활을 잡은 손을 줌손이라고 한다. 활의 줌통 부분을 잡을 때에는 엄지와 검지를 제외한 나머지 세 손가락을 흘려서 쥐고 엄지손가락 아랫부분의 손바닥의 힘을 이용해 줌통을 잡는다.
<줌통을 잡고 있는 줌손>


참고자료
이중화 『조선의 궁술』
정진명 『한국의 활쏘기』, 학민사, 1999

손가락
<활 시위를 당기는 모습> <활 시위를 당기는 모습>

각지(角指)를 엄지손가락에 끼고 시위를 끄는 손을 각지손이라고 한다. 각지는 자신의 각지손 엄지손가락에 딱 맞는 것을 사용해야 한다. 각지를 끼울때는 각지의 날개 부분을 밖같으로 하여 끼우고 천천히 돌리면서 손가락 안쪽으로 끼워 넣는다. 각지손은 줌손과 함께 화살의 힘과 방향을 결정하는 매우 중요한 신체부분이다. 시위를 당길때는 다섯 손가락 전체로 쥐거나 세 손가락(엄지, 검지, 장지)으로 쥐어 당겨야 한다.


참고자료
이중화 『조선의 궁술』
정진명 『한국의 활쏘기』, 학민사, 1999

중구미는 활의 줌통을 잡은 손의 발꿈치 부분으로 활쏘기 단계에서 밀어당기기 부분에서 중요한 신체부분이다. 즉 활을 미는 줌손의 힘은 이 중구미의 움직임이 바르게 되어야 제대로 된 힘이 나오게 된다.





참고자료
이중화 『조선의 궁술』
정진명 『한국의 활쏘기』, 학민사, 1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