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궁중의 활터

1. 등과정_현 황확정터 1. 등과정_현 황확정터
2. 옛날태극기_이극돈의 봉사도 2. 옛날태극기_이극돈의 봉사도
3. 한산정 3. 한산정
4. 현폭사후_탐라순력도제주시 4. 현폭사후_탐라순력도제주시
5. 황확정 무겁터_황확정백년사 5. 황확정 무겁터_황확정백년사
활터구조

사정에는 官設射亭과 民間射亭이 있다. 고려 선종 8년(1091) 戶部南廊에 사장이 설치되어 군졸과 일반 백성들이 習射할 수 있게 하였다. 이것이 국가가 도성 내 활터를 설립한 시초이다.

조선 태조는 서울을 한양으로 옮기고 도성 동편에 敎場인 훈련원을 설립하였다. 태종은 이곳에 射廳을 세우고 무과의 시험장소로 정하였으며, 동시에 무인과 군졸이 습사할 수 있게 하여 최초의 관설사장이 되었다. 궁중의 관설사장으로는 창경궁 후원의 春塘臺 1) 를 들 수 있는데, 이곳에서 閱武 2) 와 試射를 행하거나 또는 왕이 직접 親射하였다.

효종 때는 昌慶宮內司僕에 사정을 특설하여 內乘 3) )과 別軍職 등의 관리가 습사하도록 하였고, 1868년(고종 5) 경복궁 내에 景武臺를 설치하여 文武科試와 열무를 행하였다.

지방의 사장으로는 營·州·府·牧의 소재지에 將臺·鍊武臺·觀德亭 등의 관설사정이 있어 練兵講武 이외 장교와 軍民이 습사를 행하였다.

민간사정은 임진왜란 이후 선조 때 백성들의 尙武心을 진작시키기 위하여 경복궁 東墻 안에 五雲亭을 세우고 이것을 개방하여 백성들의 습사를 장려한 것이 그 시초이고, 그 뒤 인조·효종·현종 때 무과에 응시하기 위하여 여러 곳에 세워졌다.

그 중 도성 내외에 있는 사정에서 대표적인 것으로는 上村(서울 성내의 북서쪽 지역)의 백白虎亭, 下村(동남쪽 지역)의 石虎亭, 서대문 밖의 盧知射亭, 그리고 江郊(한강주위 지역)의 楓碧亭 등이 있었다. 이 네 개의 사정 이외 도성 내의 南村에는 上仙臺·三門橋·細松亭·倭將臺·靑龍亭·揖拜堂이 있었고, 북촌에는 一可亭·興武亭·翠雲亭이 있었다.

그리고 上村에 있었던 백호정의 뒤를 이은 민간사정으로 風嘯亭·登龍亭·登科亭·雲龍亭·雙碧亭·大松亭·同樂亭이 있었는데 쌍벽정과 동락정을 제외한 5개 사정을 上村 五亭라 하였고, 下村 四亭로는 석호정·左龍亭·華龍亭·梨花亭이 있었다.

이 밖에 東村(동소문내)에는 栗木亭·思泮亭이 있었는데, 모두 도성 안에 있었던 사정이다. 도성 밖 민간사정으로는 동대문 밖의 暎楓亭, 新門 밖의 西虎亭, 西小門 밖의 兌虎亭, 남대문 밖의 靑鶴亭, 水口門 밖의 舞鶴亭, 彰義門 밖의 月川亭 등 많은 사정들이 있었다.

춘당대
2D3D보기

서총대는 창덕궁 안에 지은 대로서, 나중에 춘당대(春塘臺)로 이름을 고쳤다. 임금이 친림하여 무관의 활쏘는 기예를 점검하는 높게 쌓아올린 대(臺)였다. 이름의 유래는 성종 때 이곳에서 한 줄기에 아홉 잎의 파가 나와 서총(瑞총)이라 한 것을 연산군이 여기에 돌을 쌓아 배양한 데서 시작되었다. 《연산군일기》에는 "후원에 돌을 쌓아 대(臺)를 만드는데, 용을 아로새긴 돌난간을 만드니 천 명은 앉을 수 있으며, 높이가 열 길이나 되며… 대 앞에 큰 못을 파는데 관원 백 명이 감독하고 역군(役軍)이 수 만명이다…" 한 것으로 보아 대역사였던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1506년(연산군 12) 폐위로 중단되었다. 그러나 이 일대의 풍광이 아름다워 임금의 유연(遊宴)하는 장소가 되어 실록(實錄)을 보면 1560년(명종 15) 9월에도 서총대에 나가 문무관원들과 함께 연회를 베풀었는데 "무신들은 활을 쏘아 기(技)를 겨루고, 문신들은 왕과 함께 율시(律詩)를 지어 화답하면서 즐겁게 하루를 보냈다."고 하였다.

관덕정
2D3D보기

춘당지 동북쪽 야산 기슭에 있으며 임금이 활을 쏘던 사정(射亭)이다. 인조 20년(1642)에 취미정(翠微亭)이란 이름으로 창건되었으나, 현종 5년(1664)에 지금의 이름으로 바꾸었다고 한다. 관덕정의 명칭 유래는 「예기(禮記)」에 "활 쏘는 것으로 덕(德)을 본다. 쏘아서 정곡을 맞추지 못하면 남을 원망치 않고 제 몸을 반성한다."라는 것에서 이름이 붙여진 것으로 보인다.

열무정
2D3D보기

춘당지 동북쪽 야산 기슭에 있으며 임금이 활을 쏘던 사정(射亭)이다. 인조 20년(1642)에 취미정(翠微亭)이란 이름으로 창건되었으나, 현종 5년(1664)에 지금의 이름으로 바꾸었다고 한다. 관덕정의 명칭 유래는 「예기(禮記)」에 "활 쏘는 것으로 덕(德)을 본다. 쏘아서 정곡을 맞추지 못하면 남을 원망치 않고 제 몸을 반성한다."라는 것에서 이름이 붙여진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