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을사오적암살단

시대 : 1905
인물 : 나철(나인영), 오기호, 박대하, 서창보, 이홍래
신분 : 의병, 구국운동가

시대적 배경

을사조약은 1905년 11월 17일에 일본이 대한제국의 외교권을 빼앗고 내정을 간섭하려고 체결한 조약이다. 러일전쟁에서 승리한 일본은, 대한제국의 외교권을 박탈하고 내정을 감독하려고 한양에 통감부를 설치한다는 내용의 조약을 체결하고자 했다. 그러나 대한제국 정부는 이를 단호하게 거절했다. 그러자 일본은 궁궐을 포위하고 고종과 대신들에게 이 조약을 체결하지 않을 경우 선전포고도 불사하겠다는 등의 위협을 했다. 결국 이완용을 비롯한 5명의 대신이 이 요구를 받아들임으로써 을사조약이 체결되었다. 이로써 일본은 대한제국의 외교권을 빼앗고, 통감부를 설치하여 내정을 관장하게 되었다. 특히 초대 통감으로 부임해 온 이토 히로부미는 황제를 능가하는 권력을 휘둘렀다. 을사조약 체결 뒤 대한제국은 주권을 크게 제약받아 반식민지 상태로 전락하게 되었다.

세부 사항

을사조약이 체결되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전국 각지에서는 이 조약의 철회를 요구하는 투쟁이 일어났다. 장지연은 <황성신문>에 '시일야방성대곡'이라는 논설을 게재하여 일본의 악랄함과 5대신의 매국 행위를 격렬하게 비판했다. 시종무관 민영환 등은 항의의 뜻으로 자결했으며, 한양의 상인들은 상점을 폐쇄했다. 또한 최익현, 민종식, 신돌석 등이 전국에서 의병을 이끌고 일본군 토벌에 나섬으로써 의병 항쟁은 더욱 거세졌다. 조병세, 이상설, 안병찬 등은 을사조약에 서명한 대신들의 처벌과 조약의 폐기를 황제에게 요구하는 상소 운동을 벌였고, 나철, 오기호 등은 5적암살단을 조직하여 5적의 집을 불사르고 일진회를 습격하는 등 매국노를 처단하고자 하였다. 1907년 3월 5일 나인영(羅寅永), 오기호(吳基鎬) 등 을사오적암살단은 권중현의 집이 있는 사동(寺洞) 입구에서 그가 문을 나서기를 기다렸다. 이때 이홍래(전직 총순)가 앞장을 섰다. 양복을 차려입은 권중현이 인력거를 타고 나오고 일본 병정 및 순사 6∼7명이 모두 총칼을 들고 그를 둘러싼 채 지나가고 있었다. 이홍래가 용기있게 앞을 가로막고 권중현의 어깨를 잡고서 "역적은 네 죄를 알렸다"라고 꾸짖으며 협대(夾袋)에 간직한 육혈포를 찾았다. 그러나 불행히도 육혈포가 제때에 나오지 않았다. 권중현의 종자들이 일제히 이홍래를 붙잡았다. 이때 또한 의사 강원상(康元相)이 육혈포를 꺼내 권중현을 향해 쏘았으나 권중현이 급히 피하여 길가의 민가로 들어가 문을 닫고 몸을 숨겼다. 강원상이 또 한 발을 쏘았으나 문이 닫혀 있어 맞지 않았다. 이에 병사와 순검들이 호각을 불어 사동 부근을 파수하던 순검들이 모두 모여들었다. 강원상은 몸을 날려 교동 민영휘의 집 뒷간에 숨었으나 그 집 노복들이 알려주어 순검의 추적에 잡히고 말았다. 이지용을 죽이러 갔을 때 이지용은 용산 강정에 있었다. 이지용 암살을 맡은 사람이 가서 엿보니 사동(寺洞)에서의 권중현 암살 미수사건이 이미 전화로 보고 되어서 병정 60여 명이 급히 달려와 호위하고 있었으므로 역시 죽이지 못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