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백제 - 직항로 개척

4세기 말에서 5세기로 접어들면서 백제는 고구려와의 싸움에 연전연패하였고, 강성해진 고구려의 계속되는 남하로 서해의 요충지인 관미성을 빼앗기고 나중에는 수도인 한성까지 함락되는 지경에 이르렀다. 서해 북부의 제해권(制海權)을 고구려에 빼앗긴 백제는 중국대륙과의 교류를 위해 서해를 횡단하는 직항로를 개척하였다. 서해 횡단항로에는 덕적도나 백령도 등을 거쳐 산동반도의 동쪽 끝인 성산으로 향하는 항로와, 금강 하구로부터 남서쪽으로 항해하여 중국의 연운 지역으로 들어가는 항로 그리고 영산강 하구로부터 흑산도를 거쳐 남서쪽으로 항해하여 양자강 하구의 주산열도로 들어가는 항로가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