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전쟁의 백제 - 기리영 전투

고조선을 멸망시킨 한나라가 한반도 남쪽에 세운 한군현ㅡ즉 낙랑군과 대방군ㅡ은 삼한의 소국들의 통합과 발전을 저지해왔다.
소국들은 반발을 하면서도 함부로 대항할 생각을 하지 못했었는데, 이때 고이왕에 이르러 한나라의 부종사 오림이 파견되어 진한의 8국을 강제로 낙랑에 귀속시키려 하자 분노가 극에 다다르게 되었다.
그리하여 그들이 소국이 연합을 만들어 대방군의 기리영을 공격하게 되는데 이것이 기리영 전투이다.
왕은 마한에게 밀서를 보내고, 그들은 고이왕을 신지(제사를 주관하는 제사장)로 받들어 연맹을 이끌게 한다.
고이왕은 신의 뜻을 대표하여 이같은 한군현의 태도에 노했음을 명목으로 대방태수 궁준, 낙랑태수 유무에 대적하여 싸움을 일으킨다.
그리하여 낙랑. 대방과의 첫 전투에서는 대방 태수 궁준을 전사시키는 등 대승을 거두게 되니 왕은 이만큼의 성과도 자신들에게 굉장한 성공임을 알고 그만 전투를 끝내고자 마한에게 전투를 여기서 끝맺기를 권고한다. 그러나 마한은 한 번의 대승으로 사기가 높아져 독단적으로 낙랑. 대방군과의 전투를 지속하다가 낙랑. 대방군에게 대패하니 왕이 친히 전멸의 위기에 처한 마한의 군사들을 위해 군사를 보내어 그들을 구하였다.
낙랑과 대방 이 군은 이 전투 후로 삼한에서 더 이상 영향력을 끼치지 못하게 되었으며 전투에서 대패한 마한은 큰 타격을 입게 되었다. 이는 이후 마한의 주도 세력이 몰락하는 시발점이 되었으나, 도리어 왕은 마한에서 입지가 높아져 마한의 중심 세력으로 자리 잡을 수 있게 되었으므로 이로써 왕이 기리영 전투로 하여금 다시 한번 백제의 위상을 떨칠 수 있게 되었다고 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