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무령왕릉 (武寧王陵)

무령왕릉(武寧王陵)

1971년 7월 5일 송산리 6호분의 무덤 내부에 스며드는 습기를 막기 위한 보수공사 도중 새로운 고분이 있음을 알리는 벽돌들이 드러나면서 무령왕릉이 발견되었다. 이렇게 알려지게 된 무령왕릉은 당시 중국 남조의 양(梁)나라 지배계층 무덤의 양식을 도입하여 축조한 전축분(塼築墳) 즉, 벽돌무덤임이 확인되었고 발굴도중 무덤 안에서 무덤의 주인공에 대한 내용을 적은 지석이 발견되면서 많은 관심을 모으게 되었다. 이러한 지석의 발견으로 무령왕릉은 수많은 삼국시대 유적 중에서 가장 중요한 유적의 하나로 자리매김하게 되었다. 고대 삼국 중 무덤에 묻힌 주인공을 확인할 수 있게 된 최초의 왕릉이라는 사실이 이 고분의 고고 . 역사적 가치를 높여주고 있다. 다른 백제고분이 대부분 도굴의 피해를 입은 것과 달리 무령왕릉은 완전하게 처음 발견된 무덤이었다는 점도 역사적 중요성을 갖는다. 출토된 유물들의 절대연대가 확인되면서 이후 삼국시대 문화 연구에 빼놓을 수 없는 기준자료가 되었기 때문이다.
무덤 안에는 금으로 만든 관장식, 용과 봉황이 장식된 큰칼, 글씨가 새겨진 팔찌 등 모두 108종 총 3000여점이라는 많은 수의 유물이 출토되었다. 이중 귀걸이를 비롯한 금속공예품들은 정교한 제작기술을 자랑하고 있는데 이는 신라, 고구려와는 또 다른 백제미술의 진면모를 보여준다. 또한 무령왕릉에서는 중국제도자기가 많이 출토되었는데 이 도자기들은 중국 남조계통의 무덤구조와 함께 25대 무령왕이 중국과의 활발한 해상교류를 통해 선진문물을 수용했음을 말해주는 것으로 백제사회의 국제성을 엿볼 수 있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