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가마

가마의 정의

조그마한 집 모양으로 생긴 탈것으로 안에 사람이 들어앉고, 앞뒤에서 두 사람 또는 네 사람이 밑에 붙은 가마채를 손으로 들거나 끈으로 매어 운반한다. 대개 가마뚜껑과 가마 바탕 및 가마채로 이루어지고, 여기에 방석이 곁들여진다. 가마의 범주에 드는 것은 연(輦), 가교(駕轎), 사인교(四人轎), 보교(步轎) 등이 있다.

가마의 유래

가마가 언제부터 생겨난 것인지는 확실히 알 수 없지만, 신라 기와에 바퀴 달린 연 비슷한 것이 새겨진 것으로 보아 이미 삼국시대 이전에 존재했던 것으로 판단된다. 고구려의 안악3호분(安岳三號墳) 전실 서측벽에 있는〈주인도 主人圖〉와〈부인도 婦人圖〉에는 호화로운 가마에 앉아 있는 주인과 부인의 모습이 각각 그려져 있다. 《고려도경(高麗圖經)》에도 채여(采輿), 견여(肩輿) 등을 비롯한 고려시대의 가마에 대해 언급되어 있다. 조선시대에는 관리들의 품계에 따라 수레나 가마를 타는 데 차등을 두었던 교여지제(轎輿之制)가 있었다. 이에 따르면, 평교자(平轎子)는 1품과 기로(耆老:60세 이상의 노인), 사인교는 판서 또는 그에 해당하는 관리, 초헌은 종2품 이상, 사인남여(四人籃輿)는 종2품의 참판 이상, 남여는 3품의 승지와 각 조의 참의 이상, 장보교(帳步轎)는 하급관원이 탔다. 한편 가마를 타고 대궐의 문안에까지 들어갈 수 있었던 사람은 삼정승과 조선 말기의 청나라 공사에 한정되었다.